한전공대 ‘학교법인 설립’ 또 보류
상태바
한전공대 ‘학교법인 설립’ 또 보류
  • /나주=윤남철 기자
  • 승인 2020.02.02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대학설립심사委, 추가 보완 요구…20일 재심의
“대통령 공약이자 국정과제…2022년 개교위해 서둘러야”

 

[나주=광주타임즈]윤남철 기자=세계 최고의 에너지특화 인재 양성을 목표로 추진 중인 한전공과대학 법인설립을 위한 심사위원회가 31일 열렸지만 설립 인가가 또 보류됐다.


전남도와 나주시 등에 따르면 교육부는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서울 모처에서 대학설립심사위원회를 열고 ‘학교법인 한전공대 법인설립 인가’를 위한 심사를 했다.


심사에는 위원장을 비롯해 외부 인사 등으로 구성된 위원 11명이 참여했다.


학교법인 설립 인가는 참석 위원의 과반수가 찬성하면 의결된다.


지자체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날 위원들은 한전 측에 또 다시 법인 인가서류 보완을 요구하고, 오는 20일 재심의하기로 결정했다.


추가로 요구한 보완 사항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고 있다.


앞서 한전은 지난해 9월30일 한전공대 법인설립에 필요한 허가신청서와 관련 제출 서류 등을 교육부에 제출했다.


그러나 교육부는 지난해 12월20일 제8차 대학설립심사위원회를 열고 학교법인 설립인가 신청 건을 심사했으나 일부 서류 보완 등을 이유로 ‘계속 심의’ 결정을 내렸다.


한전은 올해 1월 초 교육부가 요구한 보완서류 제출을 완료했다.


전남도도 지난해 12월16일까지 교육부에 부영그룹이 무상 기부채납하기로 한 캠퍼스 부지 ‘기부약정서’와 관련된 보완서류 제출을 완료했다.


한전은 이날 법인설립 인가가 의결되면  지난해 9월27일 법인 창립총회를 통해 구성한 ‘학교법인 이사회’를 공식 출범시킬 예정이었다.


대학설립과 운영에 관한 주요 의사 결정 업무를 맡게 될 이사회는 김종갑 한전 사장을 초대 이사장으로 하고 개방이사와 교육이사 7명으로 구성됐다.


한전공대 설립을 지원하는 ‘범나주시민 지원위원회’ 여성구 부위원장은 2일 “2022년 3월 개교까지는 일정이 빠듯하기 때문에 그럴수록 교육부에서 신속하게 인가를 처리를 했어야 했다”며 “대통령 공약사항이자 국정과제인 한전공대 설립이 계속 늦어지면서 많은 사람들의 애가 탄다”고 말했다.


여 부위원장은 이어 “지난해 12월 심의서 보완서류를 다 제출했을 텐데 또다시 추가자료를 요구하는 게 이해가 안된다”며 “교육부가 어떤 이유로 인가보류 결정을 내린지는 모르지만 2022년 개교를 위해서는 서둘러 법인 인가를 내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정부를 비롯한 전남도와 나주시의 예산지원 근거가 될 ‘한전공대 특별법’ 제정은 일부 야당과 한전 소액주주들의 반발로 오는 4월 21대 총선 이후에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산업통상자원부가 국회 동의 없이 변경이 가능한 ‘전기사업법 시행령’ 개정안을 지난달 23일 입법예고한 만큼 한전공대 설립 이후 정부 재정 지원을 위한 ‘전력산업기반기금’ 투입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시행령 개정안은 ‘공공기관이 출연한 학교법인의 설립·운영’에 기금을 투입할 수 있도록 근거를 명시했다.


전기사업법 시행령 개정안은 오는 3월3일까지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대통령 재가까지 마치면 절차가 완료된다.


한전공대는 오는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에너지공학부’의 공학계열 단일학부에 대학원 600명, 학부 400명 등 총 1000명을 기준으로 하고, 정원외 +α(외국인 학생)로 나주혁신도시 내 부영골프장(CC) 부지에 들어선다.


대형 연구시설 부지 40만㎡와 산학연클러스터 부지 40만㎡는 전남도와 나주시가 각각 조성한다.


한전과 전남도는 대형 연구시설 안에 ‘4세대 원형 방사광 가속기’를 유치해 국내 최고 수준의 연구기반 인프라를 갖춘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