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려한 경관에 농공단지 조성 추진...나주시 남평 강변도시입주민들 ‘뿔’
상태바
수려한 경관에 농공단지 조성 추진...나주시 남평 강변도시입주민들 ‘뿔’
  • /박효원 기자
  • 승인 2020.02.04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 환경 보고 입주결정…거주할 이유 사라져”
‘분진·폐수’ 환경오염 우려…촛불·1인 시위 등
나주 남평농공단지 위성사진.
나주 남평농공단지 위성사진.

 

 

[광주타임즈]박효원 기자=나주시가 최근 남평읍 강변도시 인근에 농공단지 조성 사업을 추진하자 1~2년 전 부터 강변 신도시 아파트에 입주한 주민들이‘정주요건과 환경오염’을 지적하며 강력 반발에 나섰다.


시는 남평읍 서산리 산 13-1번지 일원에 275억 원을 투입해 11만2000㎡ 규모의 농공단지 건립을 추진 중에 있다.


시의 부족한 공장 용지를 공급하고 이에 따른 산업시설과 지원시설·공원 등이 조화를 이룬 친환경적인 농공단지를 조성한다는 목적이다.


하지만 남평 강변도시 입주민들은 시를 향해 “당초 강변 신도시 건립과 입주자 유치 당시 강변을 부각한 ‘자연환경’내세우기와는 전혀 다른 시책”임을 꼬집으며, “입주자들을 다시 내쫓으려는 사업이다”고 불만을 토했다.


이와 관련 주민들은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를 꾸리고 촛불집회와 1인 시위를 벌이며 날을 세우고 있는 상황이다.


비대위는 강변도시로써의 정주요건과 함께 농공단지 내 들어설 건설기계재제조업체가 초래할 환경오염도 지적하고 나섰다.


폐기물을 분해·세척·도장하는 과정에서 소음과 분진, 화학물질이 배출되며 이때 발생하는 폐유와 폐수가 근처 드들강으로 유입될 수 있어 환경오염이 불가피 하다는 것이다.


주민 A 씨는 “드들강 강변의 수려한 자연경관 때문에 남평으로 이사를 왔는데, 여기에 농공단지가 들어서면 주민들의 삶과 주변 자연이 모두 파괴될 것이다”며 “농공단지 계획을 미리 알았다면 강변도시로 이사를 올 이유가 없었다”는 반대 입장을 전했다.


이러한 주민들의 우려에 시는“남평 농공단지는 친환경 산업 법에 따라 설립하기 때문에 환경피해는 적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하지만 비대위는 “나주의 현존하는 10여 개 농공단지의 관리 상태를 볼 때 나주시의 이 같은 말을 신뢰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비대위 임선희 공동대표는 “나주시가 사업을 철회할 때까지 탄원서 제출, 1인 시위 등 할 수 있는 전방위적 모든 반대 활동을 전개할 것이다”는 계획을 밝혔다.


한편, 시는 오는 4월 착공을 예정으로 남평 농공단지 조성사업을 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