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29번 확진자’방문 나주시, 긴급방역 등 대응 총력
상태바
‘용인 29번 확진자’방문 나주시, 긴급방역 등 대응 총력
  • 광주타임즈
  • 승인 2020.03.23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전남 나주시가 용인 29번 확진자가 방문한 시설에 대해 긴급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나주시 제공
23일 전남 나주시가 용인 29번 확진자가 방문한 시설에 대해 긴급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나주시 제공

 

[나주=광주타임즈]정종섭 기자=경기도 ‘용인 29번 확진자’가 방문한 나주혁신도시 시설에 대한 긴급 방역이 실시됐다.


나주시는 지난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49)씨가 방문한 혁신도시(빛가람동) 시설에 대한 방역을 마치고 접촉자를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용인시 27번째 확진자의 배우자로 지난 11~14일 필리핀 출장을 다녀온 후 기침과 인후통 증상을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업무 차 지난 17일 나주를 방문한 A씨는 혁신도시 소재 ‘**모밀(오후 1시30분~55분)’에서 점심을 먹고, 한국전력 본사를 방문해 2층 로비 접견실(오후 2시8분~4시12분)에서 업무를 봤다.


이후 ‘**호텔(오후 4시40분~6시25분)’에 숙소를 잡고 인근 ‘**담’ 식당(오후 6시30분~9시20분)에서 저녁 식사를 마친 후 호텔로 돌아와 1박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음날 18일은 ‘**식당(오전 9시30분~35분)’에서 아침을 들고 오전 10시54분에 호텔을 나와 자가용으로 광주시로 이동했다. 


나주시는 역학 분석을 통해 A씨가 22일 오후까지 머물렀던 호텔과 한전 본사, 식당 내·외부에 대해 방역을 실시했다.


A씨와 접촉한 한전 직원 8명 등 총 17명에 대해서는 오는 29일까지 2주간 자가격리 조치를 한 가운데 검체를 채취해 감염 여부를 검사 중이다.


현재 접촉자 17명 중 9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7명 중 1명은 광주 동구 주소지 보건소로 이관하고, 6명에 대한 추가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확진자 동선 파악 후 즉시 방역 소독작업을 마쳤고 접촉자에 대한 검체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확진자 방문에 따른 불안감 확산과 업소에 대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