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장애인 단기거주시설’ 건립 추진
상태바
여수시 ‘장애인 단기거주시설’ 건립 추진
  • /여수=강성우 기자
  • 승인 2020.03.24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사업비 24억 원 투입…지상 1층 490㎡ 규모 신축
내년 운영 목표…장애인 사회적 안전장치 역할 기대
 여수시 장애인 단기거주시설 건립 예정 부지(장애인종합사회복지관 다동)/여수시 제공
 여수시 장애인 단기거주시설 건립 예정 부지(장애인종합사회복지관 다동)/여수시 제공

 

[여수=광주타임즈]강성우 기자=여수시(시장 권오봉)가 제 생활을 포기하고 24시간 매달려야하는 중증발달장애인 보호자의 양육부담과 고통을 덜고자 장애인 단기거주시설 건립을 추진한다.


여수시에 따르면 장애인 단기거주시설은 여수시 미평동에 위치한 장애인종합복지관 다동을 재건축해 지상1층 연면적 490㎡ 규모로 2021년까지 신축할 계획이다.


장애인에게 일정기간 주거, 일상 및 지역사회생활을 제공해 보호자에게 단기간 휴식을 제공하는 한편, 장애인의 사회적 안전 장치로써 역할이 기대된다.  


시는 지난 9일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BF(장애물 없는 건축물)예비인증 등의 행정절차를 이행해 10월경 공사를 착공, 2021년 말 개소를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여수시 등록 장애인은 1만 8000여 명으로 이중 중증장애인은 6400여 명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장애인 단기거주시설 건립을 통해 장애인 거주시설 입소대기자들의 단기간 거주 및 주‧야간 돌봄 서비스 등으로 권리 보장에 큰 역할을 할 것이다”고 밝히며 “장애인의 사회적응력을 키워 지역사회의 구성원으로서의 삶을 영위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