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전 가구에 마스크 25만매 무상 공급
상태바
광양시, 전 가구에 마스크 25만매 무상 공급
  • /광양=이승현 기자
  • 승인 2020.03.24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광주타임즈]이승현 기자=광양시는 코로나19 감염병의 전국 확산에 따른 마스크 대란 상황에서도 시민의 감염 예방을 위해 보건용 마스크 25만 매를 확보해 전 가구에 무상 공급했다고 밝혔다.


우선적으로 의료용, 보건 취약계층, 요양시설 등 집단감염 우려가 높은 시설에 먼저 공급하고, 마스크 구입에 어려움이 많은 시민들을 위해 전 가구에 무상 공급했다.


시는 정부의 공적물량 확보로 시중구입이 어려워지자 전국 마스크 제조업체(139개소) 담당공무원제를 실시해 직접 방문을 통해 현지 공장에서 6만 매를 확보했다.


또한 광양시재난대책본부 자체구입 9만 매와 질병관리본부에서 4000 매, 전남도청에서 3만3000매, 광양교육지원청에서 2만2000매, 광양제철소에서 9000매를 지원받았다. 이와 더불어 중국 코로나19 발생시 중국 자매도시 마스크 지원에 따른 답례로 마스크 3만2000매를 기증받았다.


이 외에도 마스크 구입이 어렵거나 공급 사각지대에 있는 취약계층을 위해 우리옷연구회 외 4개 시민봉사단체와 교회 등 사회단체로부터 수제 마스크 2만 매를 후원받아 요양시설과 환경미화요원, 아파트 경비요원, 외국인 노동자, 산불감시원 등 25개 시설에 공급했다.


오는 4월 6일 어린이·유치원·학교·학원 등 동시 개학에 대비해 대대적인 방역활동과 어린이용 소형마스크 1만5000매, 보육교직원 2000 매, 학원당(325개소) 50매를 확보해 공급하므로써 학부모님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자 노력했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코로나19 상황이 좀 더 길어질 것으로 판단한다”며, “조만간 마스크 추가 물량이 확보되면 전 가구에 대해 무상으로 2차 공급할 예정이며, 이번엔 65천 세대에 대해 일시에 공급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코로나19 대응에 최선을 다하여 빠른 시일내 극복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