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군 ‘좀도리 운동’ 모금액 1억 원 달성 
상태바
고흥군 ‘좀도리 운동’ 모금액 1억 원 달성 
  • /고흥=김두성 기자
  • 승인 2020.03.25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흥=광주타임즈]김두성 기자=고흥군(군수 송귀근)은 관내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2017년 8월부터 시작한 ‘좀도리’ 사업의 총 모금액이 1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좀도리 연합 모금사업은 지난 2017년 7월 고흥군과 전남 사회복지 공동모금회간 업무 협약을 통해 읍·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의 자체 특화 사업비를 조성하고자 시작 됐다.


좀도리란 ‘밥을 지을 때 쌀을 한 움큼씩 덜어 조그만 단지나 항아리에 모아 두는데, 이때 항아리를 일러 좀도리 항아리’라 불렀으며, 지역민의 성금을 십시일반 모아 취약계층을 돕겠다는 취지로 만든 고흥형 모금 사업으로 발전 했다.


특히, 이 사업은 지역민이 스스로 기부한 소액의 모금액을 모아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지정 기탁 후 전액을 다시 해당 읍·면의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특화사업을 위해 활용되는데, 그동안 ▲저소득층 아동 공부방 사업, ▲취약계층 도시락 배달 및 안부살피기 사업, ▲찾아가는 미용서비스 사업, ▲오지마을 찾아가기 사업 등을 추진했다.


지난해에는 2300여만원을 모아 16개 읍·면 29개 특화사업을 통해 지역 취약계층의 복지 욕구를 충족시켰으며, 복지 사각지대 발굴에도 큰 성과를 거뒀다.


김연숙 고흥군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간위원장은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아낌없이 모금해주신 분들과 묵묵히 역할에 최선을 다해주신 협의체 위원님들이 있어 군민 모두가 행복한 고흥이 될 거라 생각하며, 좀도리 모금을 통해 나눔문화를 더욱 확산하고 읍·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더욱 활성화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고흥군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고흥군과 협업을 통해 ㈜신우레미콘 및 농협중앙회 고흥군지부에서 기탁한 마스크 2만4000장을 관내 취약계층에 배분해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방지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