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 토요민속여행’ 상설공연 재개
상태바
‘진도 토요민속여행’ 상설공연 재개
  • /진도=이계문 기자
  • 승인 2020.05.14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부터, 올 해로 24년째 매주 토요일 오후 2시 공연

 

[진도=광주타임즈]이계문 기자=진도군은 코로나19으로 지난 2월8일부터 중단했던 토요민속여행 상설공연을 오는 16일 ‘치유의 봄’을 주제로 한 공연을 시작으로 재개한다고 14일 밝혔다.


올 해로 24년째를 맞는 토요민속여행 상설공연은 지난 1997년 시작해 860여 회의 공연을 개최해 지역 대표 문화공연으로 자리매김했다.


지난해에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한 ‘한국 관광의 별’에 선정되는 등 진도를 넘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전통 공연 예술 브랜드로 자리잡았다.


재개되는 토요민속여행은 진도군이 보유하고 있는 국가·도지정 무형문화재 보존회 초청공연을 강화하고, 군립민속예술단과 유명국악인의 협연을 진행하는 등 매주 다른 주제로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을 통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마스크 착용, 발열체크, 관람자 명단 작성, 좌석간 거리유지 등 예방수칙 및 방역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진도군 관계자는 “공연이 연기됐던 만큼 완벽한 준비를 통해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낸 관람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는 훌륭한 공연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매주 토요일 오후 2시 향토문화회관에서 대공연장에서 진행하던 토요민속여행 상설공연은 대공연장 리모델링 공사가 완료되는 9월까지 무형문화재전수관 야외공연장으로 옮겨 공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