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사업 선정
상태바
무안군,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사업 선정
  • /무안=박준범 기자
  • 승인 2020.05.18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 연속 쾌거…천연염색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 선봬

[무안=광주타임즈]박준범 기자=무안군(군수 김산)이 2년 연속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사업에 선정됐다.


문화재청에서 공모하는 사업인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사업은 문화재에 내재된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인문정신 함양, 교육, 공연, 체험, 관광자원 등으로 창출하는 문화 향유 프로그램이다.


군은 2019년 ‘끼/꾼/끈,  쌍기억으로 600년 은행나무를 깨우다’에 이어 올해는 ‘향교에 문이 열렸다’가 선정돼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향교의 문을 활짝 열어 다양한 교육과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군민 뿐 만 아니라 관람객들이 직접 보고, 느끼고, 즐길 수 있도록 천연염색, 라이스클레이, 다도, 찾아가는 국악교실 등 다양한 교육 및 체험프로그램을 마련해 4월부터 운영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운영이 어렵게 되자 긴급히 ‘쪽 염색을 활용한 마스크 만들기’ 프로그램을 준비해 지난달 22일부터 주 3회(월,수,금)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참가자들은 2시간 동안 재봉틀과 손바느질을 배워 마스크를 만들어 착용하기도 하고 강사와 일부 뜻있는 참가자들은 시간을 내 마스크를 만들어 향교를 찾는 어르신들에게 나눠드리고 필요한 곳에 사용해 달라며 마스크 200개를 무안군에 기부하기도 했다.

김 산 군수는 “정성으로 만들어 주신 마스크는 꼭 필요한 곳에 사용하겠다”며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돼 무안향교에서 준비한 다양한 프로그램에 더 많은 군민과 관람객들이 참여해 지역 관광과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