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매력한우, 명품브랜드로 힘찬 비상
상태바
영암매력한우, 명품브랜드로 힘찬 비상
  • /영암=장재일 기자
  • 승인 2020.05.19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세우 고급육 출현율 84% ‘전남도내 1위’
고품질 TMR 사료 생산·유통인프라 구축
혈통관리·출산 장려금 등 지원, 육성 박차
영암매력한우가 지난해 열린 제22회전국한우능력평가대회서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에 선정됐다.      /영암군 제공
영암매력한우가 지난해 열린 제22회전국한우능력평가대회서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에 선정됐다. /영암군 제공

 

[영암=광주타임즈]장재일 기자=영암매력한우가 올해 전남도 1분기 거세우 등급판정결과 1+등급이상 출현율 84%로 전남 평균 64%보다 20% 높은 압도적 1위를 기록해, 고급육 육성의 선두주자로 발돋움하고 있다.


현재 관내 400여농가가 참여해 2만 4000여두를 사육 중이며 전국 각지에 400여개 매장을 보유한 롯데슈퍼 유통망을 확보해 탄탄한 유통 인프라를 구축하는 등 자타공인 명품한우브랜드로 힘차게 ‘비상’하고 있다.


영암군은 지난해 노후화된 생산 기계·설비로 인해 균일화된 사료 생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영암매력한우 TMR 사료공장에 사료 배합기 등 5억6100만원을 지원해, 고품질 TMR사료 생산 인프라를 구축했다.


이를 통해 지난해 매력한우 TMR사료공장 생산량과 매출액이 2018년보다 17% 증가한 9272t 34억5900만원을 달성했으며, 매력한우 TMR사료 이용농가 1+이상 등급 출현율은 2% 증가한 84.5%, 도체중은 12kg 증가한 485kg, 등심단면적은 3㎠ 증가한 103㎠를 기록하는 등 우수한 출하성적을 거뒀다.


이에 힘입어, 영암군은 지난해 거세우 출하성적 분석결과 연 500두 이상 출하 전국 시·군·구 중 1+등급이상 출현율 78.9%로 전국 1위를 기록해 명품 영암매력한우의 위상을 한층 더 공고히 했다.


지난해 5월, 영암매력한우는 대형유통벤더업체인 CY그룹과의 업무협약체결을 통해 본격적인 유통경쟁시장에 뛰어들었다. 


이는 매년 급증하고 있는 사육두수와 수입개방으로 인한 불안정한 유통시장에 대비하며, 영암한우의 우수성을 품질로서 입증해 농가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코자 함이었다.


업무협약을 통해, 지난해 7월 런칭행사를 시작으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전국 롯데슈퍼에 매력한우가 입점했고 현재까지 총 61두의 한우가 출하됐으며 그 중 59두가 1+이상의 고급육을 출하해 수도권 등에서 영암매력한우의 우수성을 입증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또한 롯데슈퍼 입점을 통해 음성공판장 개별출하 대비 두당 53만3000원의 추가 소득을 얻는 일석이조의 성과를 올리고 있다.


올해 영암군은 고품질 영암매력한우의 혈통관리를 위한 한우 송아지브랜드 육성, 한우등록, 한우인공수정 정액대, 혈통분석지원 4개 사업7억원, 한우농가 고급육 생산의욕 고취를 위한 고급육 생산 장려금 엘리트카우(우량암소) 출산장려금 2개 사업에 1억3000만원 지원해 차별화된 고품질 영암한우 생산기반을 탄탄히 다져나갈 계획이다. 


또한 안정적인 유통망 확보를 위해 점차적으로 대형마트, 백화점 등의 다양한 소비층을 확보하고자 입점 컨설팅을 추진하고, 브랜드 홍보를 위한 판촉행사 및 홍보 광고 등을 통해 영암매력한우가 전국적인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