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준비 박차
상태바
보성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준비 박차
  • /보성=최원영 기자
  • 승인 2020.05.19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서별 종합대책 보고회…감염병 예방 관리·경제 정상화 방안 등 논의

[보성=광주타임즈]최원영 기자=보성군은 19일 ‘포스트 코로나19’에 대비해 부서별 종합대책 보고회를 가졌다.


그동안 보성군은 코로나19 선제적 대응으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청정지역을 유지해 왔으며, 코로나19 지역 전파 차단과 지역경제 살리기 등 투트랙 전략으로 대응해 왔다.


이번에도 부서별 종합대책 보고회를 통해 코로나19 이후 추진해야할 로드맵 마련에 선제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보고회에서는 비대면 보건 서비스 강화와 방역단 운영 등이 논의됐으며, 코로나19 백서를 발간해 전염병 대책 매뉴얼을 확립하고 지속적인 감염병 예방 관리에 힘쓰기로 했다.


경제 정상화 대책으로 ▲전통시장·골목상권 살리기 장보기 행사, ▲상인 전문 역량 특성화 교육, ▲보성 주도형 희망일자리사업 전개, ▲취약계층 일자리사업 추진 등 경제 활성화와 구인구직난 극복 방안 등이 핵심 대책으로 제시됐다.


또한, ▲농촌 일손 돕기를 통한 인력지원, ▲수산물 팔아주기 운동, ▲보성몰을 통한 스마트 판촉라인 구축 등 농어촌 활성화와 온라인을 활용한 비대면 시스템 구축 등도 주요 과제로 다뤄졌다.


보성군은 지난 4월부터 포스트 코로나19를 대비해 국비확보 비상대책반을 구성한 바 있으며, 정부 정책에 부합한 신규사업 신청 준비를 완료하는 등 보성군의 저력을 보여주며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보고회를 주재한 김철우 군수는 “코로나19 이후의 삶은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펼쳐질 것”이라면서 “비대면 생활이 확장되고, 공간에 대한 인식이 변화하면서 깨끗하고 쾌적한 농어촌 지역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보이니 정주여건 개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창의적인 생각을 가지고 포스트 코로나19를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포스트 코로나19’는 코로나19 극복 이후의 다가올 새로운 시대·상황을 이르는 말로, 사람들 간 대면접촉을 피하는 언택트 문화의 확산이 대표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