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대반마을 새뜰마을사업 본격화
상태바
목포시, 대반마을 새뜰마을사업 본격화
  • /목포=임세운 기자
  • 승인 2020.06.29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설명회 가져…45억 투입, 주택정비 등 정주여건 개선
목포시는 최근 유달동 공생원 강당에서 ‘대반마을 새뜰마을사업’마스터플랜 수립용역 착수에 따른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목포시 제공
목포시는 최근 유달동 공생원 강당에서 ‘대반마을 새뜰마을사업’마스터플랜 수립용역 착수에 따른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목포시 제공

[목포=광주타임즈]임세운 기자=목포시는 최근 유달동 공생원 강당에서 ‘대반마을 새뜰마을사업’마스터플랜 수립용역 착수에 따른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새뜰마을사업은 생활환경이 취약한 지역주민의 정주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으로 ‘유달동 대반마을’은 지난 해 4월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및 국토교통부 공모를 통해 선정됐다.


88가구 114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는 대반마을은 30년 이상 된 노후주택과 슬레이트 지붕, 재래식 화장실 등이 여전히 존치하고 있어 정주여건이 매우 취약한 실정이다.


목포시는 2022년까지 45억원(국비 70%, 지방비 30%)을 투입해 기초생활 인프라 정비와 공동체 활성화 및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주민설명회는 40여명의 주민들과 사업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코로나19 예방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진행됐다.


이날 시는 새뜰마을 사업의 내용 및 추진일정 등을 설명한 후 주민들과 의견을 나눴다.


시 관계자는 “지역 현실에 맞는 실질적이고 세부적인 계획을 수립해 대반마을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 주민들의 관심과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하기에 사업이 완료 될 때까지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동참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