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섬자리 숲길 트레킹코스’ 조성
상태바
완도군 ‘섬자리 숲길 트레킹코스’ 조성
  • /완도=정현두 기자
  • 승인 2020.07.23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도읍~10개 섬 숲길~임도 등 200km 구간
18억 원 투입…2022년까지 3단계로 개발 추진
완도군 섬자리 숲길 트레킹코스 조성사업 1단계 구간 노선도./완도군 제공
완도군 섬자리 숲길 트레킹코스 조성사업 1단계 구간 노선도./완도군 제공

[완도=광주타임즈]정현두 기자=섬과 바다, 숲이 어어러져 천혜의 경관을 자랑하는 완도 섬길 200㎞를 따라 ‘섬자리 숲길 트레킹코스’가 조성된다.


완도군은 오는 2022년까지 완도읍과 10여개 섬을 대상으로 섬자리 숲길 트레킹코스를 조성해 산림휴양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고 23일 밝혔다.


이를 위해 완도군은 트레킹코스 개발을 위한 1차 사업구간 기본 계획과 실시설계 용역을 마치고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했다.


섬자리 숲길이 조성되는 지역은 완도읍과 10여개 섬의 숲길, 임도, 주요 관광코스 등으로 총 200㎞구간에 달한다.


완도군은 2022년까지 18억의 사업비를 투입해 3단계로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1단계로 완도읍과 군외면을 비롯해 신지, 고금, 약산 섬지역 숲길을 조성하고 2단계는 금일, 금당, 생일, 청산, 3단계로는 노화, 소안, 보길도 숲길을 개발한다.


완도군은 현재 완도읍과 군외면 등 5개 읍면 58.6㎞ 구간의 트레킹코스를 조성 중이다.


국내 최대 난대림인 완도수목원과 블루플래그 인증을 받은 신지명사십리해수욕장, 약산 치유의 숲 등을 중심으로 숲과 해양 경관이 어우러진 지역이다.


섬자리 숲길 트레킹코스가 조성되면 해양치유와 산림치유를 동시에 즐길수 있는 명소가 될 것으로 완도군은 기대하고 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심리적 방역인 치유활동이 각광을 받고 있다”며 “완도의 청정한 환경에서 힐링할 수 있도록 섬자리 숲길 트레킹코스 조성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