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벌교권역 관광자원 ‘테마 로드’로 잇는다
상태바
보성군, 벌교권역 관광자원 ‘테마 로드’로 잇는다
  • 광주타임즈
  • 승인 2020.07.26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벌교~장도간 생태탐방로·습지보호센터 조성 등
지역 개발사업과 연계, 1000억 대 관광사업 추진
보성 벌교읍을 관통하는 관광 로드 예상도.                                             /보성군 제공
보성 벌교읍을 관통하는 관광 로드 예상도. /보성군 제공

[보성=광주타임즈]보성군은 지난 24일 1000억 원대 벌교권역 통합 관광 로드 구축 계획을 발표했다.


보성군은 벌교권역에서 추진되고 있는 관광개발 사업을 유기적으로 연계하기 위한 신규 사업으로 ‘벌교~장도 간 통합관광 테마로드 조성 사업(400억 원 규모)’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현재 전남도에 사업 계획서를 제출했으며, 8월 정부 예산 반영을 요구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보성군은 지역구 김승남 국회의원과 함께 주무부처를 방문해 사업 타당성과 필요성을 설명하고, 긴밀하게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벌교~장도간 통합관광 테마로드 조성사업은 보성군 벌교읍 장암리 및 장도리 일원에 300억 원을 투입해 장암리~해도~장도 간에 생태관광 탐방로(1.3km)와 해상데크(1.9km)를 조성하고, 습지보호센터(100억 원)를 건립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람사르 협약에 등록된 갯벌 보전 습지인 여자만 보전과 벌교 갯벌의 생태학적인 우수성을 알리는 등 지역의 특성을 살린 관광자원으로 개발하는 데 목적이 있다.


보성군은 현재 벌교권역에서 추진하고 있는 ▲소설태백산맥 테마공원 조성 사업(80억 원), ▲여자만 벌교갯벌 해양테마공원 조성 사업(90억 원), ▲어촌뉴딜(장양항, 상진항/ 177억 원),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40억 원), ▲제석산 수석공원 조성 사업(40억 원) 등 연계사업과 함께 추진해 사업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또, 2021년 문화재청 사업 ▲근대 역사문화공간 재생활성화사업(200억 원 규모) 공모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벌교~장도간 생태탐방로 사업이 추진되면 태백산맥 문학관에서부터 벌교 끝 장도까지 서에서 동으로 가는 통합 관광 로드가 완성된다”면서“이 관광 로드는 벌교를 설명하는 소설 태백산맥에서부터 갯벌, 국가중요 어업유산 뻘배, 꼬막 등 문화와 자연 모두를 품고 있으며 가장 벌교다운 색깔을 지닌 관광 자원이 돼줄 것”이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한편, 보성군은 율포권역을 중심으로 ▲해양레저 관광 거점사업(480억 원) ▲전남도 교직원 교육문화시설(300억 원 ▲어촌뉴딜(동률항, 군학항/189억원) 등의 사업이 추진되며 체류형 해양 관광 거점으로의 발돋움을 준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