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가 되어준 구례’ 주택 신축 준공
상태바
‘아빠가 되어준 구례’ 주택 신축 준공
  • /구례=황종성 기자
  • 승인 2020.07.26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사단체·지역기관 등 340여명 재능기부·후원

[구례=광주타임즈]황종성 기자=지난 24일 구례군 산동면 시랑마을에서 ‘아빠가 되어준 구례-만 원으로 집 짓기’주택 신축 준공식이 후원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구례군(군수 김순호)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갑작스러운 아버지의 사망으로 정서적·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던 초등학생 두 형제를 구례군민들이 십시일반으로 돕고 아빠를 잃은 아이들에게 든든한 아빠가 돼주자는 뜻에서 지난 3월 업무 협약을 맺고 ‘아빠가 되어준 구례-만 원으로 집 짓기’사업을 추진했다.


주택신축에는 다수의 재능기부자와 340여 명의 후원자가 참여했다. 


봉사단체 초심회(회장 백만도), 구례레미콘(회장 김윤중), 다담건축사사무소(대표 서은숙), 한국국토정보공사 곡성구례지사(지사장 홍영아) 등이 재능기부를 했으며 윤인구, 초록건설(대표 손병완), 산동중학교 제12회동창회(회장 박창규), 구례군기관단체장, 공무원, 지역주민 등의 후원이 있었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많은 분의 따뜻한 나눔으로 주거빈곤아동 가정이 새로운 보금자리 마련하게 된 것에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복지사각지대 가정 돕기에 더욱 노력해, 모두가 행복한 구례군이 되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어린이재단전남지역본부는 지역 내 도움이 필요한 아동을 발굴해 지원하고 있으며 이번 사업을 계기로 구례군 주거빈곤아동 재래식 화장실 제로 프로젝트를 후속사업으로 추진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