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목포세관 본관 터 발굴조사 본격 추진
상태바
옛 목포세관 본관 터 발굴조사 본격 추진
  • /광주타임즈
  • 승인 2020.09.08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초 자주개항 상징성 담겨…시민에 개방
구 세관창고,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 예정
구 목포세관 본관의 토목건축 구조와 양식 등을 알 수 있는 ‘유구’.  /목포시 제공
구 목포세관 본관의 토목건축 구조와 양식 등을 알 수 있는 ‘유구’. /목포시 제공

[목포=광주타임즈]목포시가 구 목포세관 본관 터(국가등록문화재 제786호) 발굴조사를 이달 초부터 시작한다.


목포세관은 우리나라 최초 자주개항의 상징성을 보여주는 건물로 1897년 10월 1일 목포 개항과 동시에 해관(海關)이라는 명칭으로 관세업무를 시작했으며 1907년 세관(稅關)으로 개칭된 뒤 1908년 목포진에서 현재 위치(항동 6-33)로 옮겨왔다.


당시의 세관본관은 1950년대 멸실되고 1955년 신청사가 신축돼 1967년 목포세관이 삼학도로 이전하기 전까지 관세업무를 보았으며, 이후 완전히 멸실돼 터만 남아 지금은 공영주차장으로 사용되고 있다.


시는 지난 4월 표본조사를 실시해 구 목포세관 본관의 유구(옛날 토목건축의 구조와 양식 따위를 알 수 있는 실마리가 되는 잔존물) 일부를 확인했으며 이번 조사를 통해 본관 터의 규모와 특징 등 뚜렷한 형태를 발굴 완료할 방침이다.


시는 구 목포세관 본관 터는 시민에게 개방 전시하고 후면에 위치한 구 세관창고는 보수 정비해 미식클럽 라운지(오픈키친 등), 소공연장 등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구 목포세관 본관 터가 발굴 완료되면 개항 이후 목포의 위상을 알려주는 중요 자료가 될 것”이라며 “전국 유일한 문화유산을 보전‧발전시켜 시민과 관광객들이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구 목포세관 본관 터와 세관창고는 지난 6월 24일 국가등록문화재 제786호로 등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