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가을 여행객 맞이 준비 한창
상태바
목포시, 가을 여행객 맞이 준비 한창
  • /광주타임즈
  • 승인 2020.09.10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화골목·근대역사관 등 관광해설사 배치…주요 관광지 편의시설 조성
목포 시화골목 쉼터.                                                                              /목포시 제공
목포 시화골목 쉼터. /목포시 제공

[목포=광주타임즈]목포시가 주요 관광지역에 대한 편의시설 조성 등 체계적인 관리체제를 구축하면서 가을 여행객 맞이에 힘쓰고 있다.


코로나 여파로 전국적으로 관광산업이 큰 타격을 입었으나 목포시는 한국관광공사에서 선정한 비대면 관광지 100선에 선정되는 등 코로나 안심관광지로 자리매김하며 가족단위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시화골목, 근대역사관, 목포자연사박물관 등 관광객들이 주로 찾는 각 지점마다 문화관광해설사를 배치해 목포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관광지를 소개할 뿐만 아니라 맛집, 특산품 판매처 등 생생한 정보를 제공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특히, 서산동 시화골목은 영화 ‘1987’ 촬영 이후 목포를 찾는 관광객에게 널리 알려졌다. 골목 구석구석에 우리네 이웃의 이야기가 시와 그림으로 펼쳐져 관광객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며 목포 여행의 필수 코스가 됐다.


시는 시화골목을 찾는 관광객을 위해 지난 7일 골목 초입에 문화 관광해설사 상시대기 장소 및 관광객 쉼터공간을 마련해 관광객들이 관광정보를 얻고 편히 쉬었다 갈 수 있도록 했다.


시 관계자는 “관광객들이 편안히 목포를 즐길 수 있는 방안을 고심하다 문화관광해설사의 집(쉼터)을 조성하게 됐다” 며 “앞으로도 목포를 찾는 관광객들이 아름다운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여행자의 편의를 배려하는 관광 시스템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