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 농작물재해보험 가입률 ‘껑충’
상태바
함평군, 농작물재해보험 가입률 ‘껑충’
  • /함평=나근채 기자
  • 승인 2020.09.13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최종 가입률 12% 상회…벼 보험 최다

[함평=광주타임즈]나근채 기자=함평 지역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면적이 올해 급속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1일 함평군에 따르면 지난 8월말 기준 함평군 농작물재해보험 가입면적은 6393ha다.


지난해 같은 시기(5680ha) 보다 713ha 가량 늘었다.


특히 농작물재해보험의 86% 이상을 차지하는 벼 재해보험의 경우 상승세가 더욱 가팔라 작년 최종 가입률을 벌써 12% 가량 상회하고 있다.


지역 3666 농가에서 6104ha를 가입해 지난해 최종 집계한 것보다 농가로는 807농가, 면적으로는 666ha가 증가했다.


현재 추세대로라면 올해 초 군이 목표했던 지난해 대비 보험 가입률 20% 이상 증가도 충분히 달성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군은 이런 증가추세의 이유로 호우 등 기상이변에 따른 농업재해가 빈번히 발생하는 데다 군과 농협에서 보험 인식 개선을 위해 홍보에 집중한 결과로 추정하고 있다.


또한 군수 공약사항에 따라 군비 지원 비율을 기존 20%에서 30%로 상향 조정한 것도 농가 자부담을 10%로 최소화하면서 보험 가입수요를 대폭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자연재해가 빈번히 발생하는 요즘 농가피해를 최소화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농작물 재해보험에 가입하는 것”이라며 “오는 10월부터 판매될 양파·밀 등의 농작물 재해보험에도 각각의 판매시기에 맞춰 꼭 가입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