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민간공항 이전 관련 ‘시민 여론조사’ 진행
상태바
광주 민간공항 이전 관련 ‘시민 여론조사’ 진행
  • /김영란 기자
  • 승인 2020.10.14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권익위 전원위원회서 ‘재검토’ 제안 논의
‘여론조사’ 통해 시민의견 수렴…정책 권고키로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 이글스가 광주 광산구 공군제1전투비행단에서 열린 제41회 공군참모총장배 스페이스 챌린지(Space Challenge 2019) 광주·전남 예선대회 축하비행을 한 뒤 착륙하고 있다. /뉴시스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 이글스가 광주 광산구 공군제1전투비행단에서 열린 제41회 공군참모총장배 스페이스 챌린지(Space Challenge 2019) 광주·전남 예선대회 축하비행을 한 뒤 착륙하고 있다. /뉴시스

 

[광주타임즈]김영란 기자=광주 민간공항 이전 문제가 시민 여론조사를 통해 해법을 찾는다.

 

광주시 시민권익위원회는 14일 시청 회의실에서 전원위원회를 열고 시민이 제안한  ‘민간공항 이전 재검토’ 처리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여론조사를 통한 시민 의견 수렴절차에 들어가기로 결정했다.


여론조사는 군공항 이전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2021년 민간공항을 선 이전 하는 것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묻고 시민 2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하며 11월10일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시민권익위원회는 지난 9월17일 전원위원회 회의에서 민간공항 이전과 군공항 이전의 연계 여부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위해 ‘공항이전 논의 특별위원회’를 구성·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시민권익위원, 외부전문가, 시의회 추천인사 등으로 구성된 특별위원회에서는 두 차례 논의한 후 민간공항 이전과 군공항 이전의 연계여부에 대한 시민 의견을 묻는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광주시에 정책 권고안을 내자는 안건을 전원위원회에 상정했다.


‘온라인 민주주의 플랫폼 바로소통 광주!’를 통해 “민간공항 이전은 군공항 이전과 함께 해야 한다”는 내용을 제안한 청원인은 군공항 이전 논의에 대한 진전 없이 민간공항만 이전하는데 대한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또 군공항 이전 사업비가 5조7000억원인데 이를 기부대 양여 방식으로 추진하는 경우 광주시의 재정에 큰 부담이 될 것이라며 시민의 총의를 모아 해법을 찾은 후 이전 사업을 추진해 줄 것을 제안했다.


한편 ‘바로소통 광주!’는 시민의 제안에 대해 온라인 공감(50명)과 토론(100명 이상) 요건을 충족할 경우 시민권익위원회에서 정책화 실행 방안을 논의하도록 되어 있다.


이번 ‘민간공항 이전 재검토’ 제안은 등록 후 시민들의 빠른 공감과 적극적인 토론 참여로 요건을 충족해 시민권익위원회에서 정책권고 여부를 논의하게 됐다.


시민권익위원회는 광주시민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에 따라 공항이전에 대한 정책 방향을 권고키로 결정하며, 여론조사에 앞서 TV토론회, 공청회, 현수막 설치 등의 방식으로 공항이전 문제에 대한 시민 홍보를 추진할 예정이다.


최영태 시민권익위원장은 “민간공항과 군공항 이전 문제는 광주·전남지역의 성장 동력과 미래 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 중요과제이자 광주·전남 상생의 큰 화두로 지역의 미래지향적인 발전 방안 마련이라는 차원에서 객관적이고 전문적인 여론조사를 통한 시민의 뜻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