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군수 거액 접대비 소송, 수사기관이 나섰다
상태바
진도군수 거액 접대비 소송, 수사기관이 나섰다
  • /김영란 기자
  • 승인 2020.10.18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진 군수 VS 정씨, ‘반박’에 ‘반박’ 이어가
이 군수 “정씨 거짓말”…정씨 “카드 근거 있다”
진도군이 지난 13일 “정씨의 주장은 거짓”이라며 제시한 항공료 ‘입금내역’(시계방향으로 첫 번째, 두번째 사진)과 이 같은 진도군의 주장에 반박하며 정씨가 제시한 ‘카드전표’.
진도군이 지난 13일 “정씨의 주장은 거짓”이라며 제시한 항공료 ‘입금내역’(시계방향으로 첫 번째, 두번째 사진)과 이 같은 진도군의 주장에 반박하며 정씨가 제시한 ‘카드전표’.

 

<속보> 이동진 군수가 사업가 정씨와 백씨가 낸 거액의 접대비 반환 소송과 관련 지난 13일 언론에 일부 자료를 공개하고 정씨의 주장이 “허위”라고 반박했다.

지난 2018년 10월 이 군수와 하 비서실장의 중국 출장 시 ‘북경발 인천행’ 항공료 87만8700원을 비롯해 1000만 원이 넘는 경비를 지출했다는 정씨의 주장에 이 군수 측이 입금내역을 제시하며 반박에 나선 것이다.

진도군이 이 군수와 하 비서실장의 ‘인천발 청도행’ 비행기 티켓 값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2018년 10월 4일자 입금내역에는 101만5000원이 ‘LI MEILAN’이라 표기된 곳으로 입금됐다.

또한 문제가 제기된 ‘북경발 인천행’ 비행기 티켓 값은 2018년 10월 11일자에 87만8700원이 ㈜그린**월드로 표기된 곳에 입금됐다.

2건 모두 당시 투자유치 담당 김모 직원 계좌에서 송금 처리된 곳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 진도군 관계자는 “당시 해외 출장 경비를 지급받아 투자유치 담당 직원에게 의뢰해 송금시켰으며, 중국 현지 체류 비용은 환전해 간 현금으로 사용된 것이다”고 해명했다.

군 관계자의 이 같은 해명은 지난 12일 “일정 변경으로 장자도 소속 직원 문씨에게 ‘북경발 인천행’ 항공 티켓을 부탁했고 값은 현금으로 지불했다”던 하 비서실장의 입장과는 전혀 다른 의견이다.

 

■ 왜 진도군은 당초 군수의 티켓을 왕복으로 구매하지 않았나?

또한 진도군이 제시한 자료 중 ㈜그린**여행사가 ‘북경발 인천행’ 항공료를 청구한 날은 2018년 10월 10일자로 돼 있지만 김모 직원이 여행사로 입금한 날은 하루가 지난 10월 11일자로 돼 있다.

청구서는 이 군수와 하 비서실장의 성명으로 비즈니스석과 이코노미석으로 분류돼 87만8700원을 군에 청구한 것으로 돼 있다.

여행사업계 종사자는 “항공료는 날짜와 시간에 맞춰 좌석을 확보해야 해 청구된 날에 입금하는 것이 통상적인 업무처리 행태”라며 “대부분 일정에 맞춰 왕복티켓을 함께 예매 한다”고 말했다.

이 대목에서 진도군이 군수의 해외 출장인데도 불구하고 일정에 맞춰 입국 항공티켓을 미리 확보하지 않았는지 “왜?”라는 궁금증이 생긴다.

또한 진도군이 제시한 청구서는 정씨 또한 본사에 제공한 것으로 상단에는 항공료를 포함한 호텔비와 차량비도 분류 청구 돼 있다.

이는 진도군의 주장에 반박하며 정씨가 본사 ‘광주타임즈’에 제공한 카드전표에서도 여행사가 청구한 전체 금액을 유추할 수 있는 금액이 표기돼 있어 이 때문에 정씨의 주장에 무게가 더 실리고 있다.

해당 카드전표에는 2018년 10월 10일 ㈜그린**월드에 421만6300원을 지급한 것으로 표기됐다.

정씨는 카드전표 세부내역에 대해 “이 군수를 포함한 5명의 북경에서의 2일 숙박비와 차량렌트·기사비, 이 군수와 하 비서실장의 ‘북경발 인천행’ 티켓 비용이다”고 주장하며 진도군의 반박에 또 다시 반박했다.

또한 정씨는 “이 군수측이 티케팅을 했으면 비행기표를 받은 근거를 제시해야 한다”며 “항공료는 제가 부담했고 비행기표는 팩스로 받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 “여행사 청구서는 하 비서실장이 달라고 해 직접 준 것이며, 수사기관에서 조사를 하면 다 알게 될 일”이라며 진도군의 주장을 일축했다.

 

■ 여행사 “청구내역 현재는 확인 해 줄 수 없어…군 허락 없이 원칙상 어려워”

지난 16일 본지 ‘광주타임즈’는 ㈜그린**여행사측의 청구서와 정씨가 제공한 카드전표의 정확한 내역을 해당업체 대표에 요청했으나 “고용유지 기간으로 현재는 확인 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전해 들었다.

업체 대표는 “현재는 회사가 고용유지 기간으로 직원들이 회사를 못 나가니 자세한 내역 확인을 해 주기 어렵다”며 “경비는 개별이 아닌 군에서 토탈로 보내주면 저희는 합계만 맞춘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필요한 자료는 군에서 받아야 한다. 며칠 전 군에서도 연락이 온 것으로 알고 있다”며 “직원에게 ‘전화 온 것에 해 드릴 수 있으면 해드리고 지금 상황을 이야기해라’고 지시했다”라며 거듭 확인이 불가함을 강조했다.

업체 대표는 또한 “저희는 계속적으로 군과 거래를 해야 하는 여행사이다”며 “군에서 담당자가 주라고 하지 않는 이상 원칙상 이런 부분은 애로사항이 있다”고 이해를 바랐다.

한편, 이동진 군수와 하 비서실장은 지난 2018년 10월 9일부터 13일까지 해외자본 투자유치 명목으로 중국 출장길에 올랐다.

이 군수의 일정에는 군 투자유치자문관 이씨도 함께 동행 했으며 사업가 정씨와 백씨 또한 함께하며 숙박비, 식비, 차량 비용 등은 물론 항공료까지 1000만 원이 넘는 경비를 지불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씨는 그 근거로 이 군수와 하 비서실장의 여권사진, 여행사의 비행기 티켓 구매비용 등이 기재된 청구서를 제시했다.

 

■ 진도군, 중국 출장 관련 정보공개 요청에 ‘일부’만 공개

진도군의 한 지역신문이 지난 6월 이 군수와 하 비서실장의 중국 출장과 관련 자료들에 정보공개를 요청했으나 군은 그 중 ‘일부’만 공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지역신문 보도에 따르면 군은 이동진 군수를 제외한 동행자인 하 비서실장에 대해서만 일비 20만1250원, 식비 29만8230원, 숙박비 56만8100원, 운임비 115만9360원, 준비금 5000원을 경비로 사용했다고 공개한 것이다.

지역신문이 요청한 군수의 경비와 동행자 세부지출내역, 출장복명서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또한 군이 밝힌 내용에는 하 비서실장의 운임비는 115만9360원이지만 이 경비가 중국 왕복 항공료와 중국내 이동경비 인지는 알 수가 없게 공개 됐다.

또한 항공료라 하더라도 진도군이 지난 13일 일부 언론에 밝힌 입금내역의 항공료와는 많은 차이를 보이고 있어 군의 명확한 해명이 뒤따라야 한다는 지적이다.

 

■ 정씨 “전남청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진도경찰은 못믿어”

한편, 전남청이 본격 수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전남청 지능팀 수사관이 지난 14일 오후 전주에 거주중인 정씨를 만났다.

지난 16일 정씨에 따르면 “당초 진도경찰이 사건 수사를 하겠다고 나섰지만 진도경찰은 믿지 못해 수사 협조를 거절했다”며 “전남청 직접 수사에만 구체적 자료 제공과 함께 적극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말해 조만간 수사가 본격 시작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관련기사 추후 이어짐>
 

PC 바이라인 하단 하이라이트 3슬롯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