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협정서는 2개…전남도, 군공항 이전 약속”
상태바
이용섭 “협정서는 2개…전남도, 군공항 이전 약속”
  • /김영란 기자
  • 승인 2020.10.26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혁신기술선도·청년친화 강소기업 등 30여 곳 참여
인공지능 역량면접 시스템 도입…스팩초월, 사람중심 채용
채용분야 소개 영상, 1:1컨설팅, 면접 정장대여 등 혜택 제공

 

[광주타임즈]김영란 기자=광주 민간공항의 무안국제공항 통합 이전을 둘러싸고 광주·전남 시·도 간 갈등이 표면화된 가운데 최근 불거진 ‘협정서 논란’과 관련해 이용섭 광주시장이 26일 “민간공항 이전을 전제로 전남도가 군 공항 이전에 협조하겠다고 협정서에 합의했다”고 밝혀 때 아닌 진실 공방이 예상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민간·군 공항 패키지 이전’ 문제와 관련해 “2018년 8월 합의된 협정서는 모두 2개로, 하나는 시·도와 무안군, 또 하나는 시·도간 협정서로, 3자 협정문에는 군공항 이전 합의문구가 없지만, 양자 상생협약에는 도가 군공항 이전에 협조한다는 문구가 들어가 있다”고 밝혔다.

‘광주 민간공항을 무안공항으로 통합한다면 군 공항도 전남으로 이전할 수 밖에 없다는 데 공감하고 전남도 차원에서 (군공항이) 조기 이전될 수 있도록 협조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는 주장으로, 이 시장은 “전남도가 같은 날, 같은 시각 발표된 양자 협약은 빼고 3자 협약만 얘기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이 시장은 “협정 내용이 중요한 게 아니고 군 공항과 민간공항이 모두 도심에 있는 건 적절치 않고, 그래서 시민들도 통합 이전을 원하고, 국방부도 군공항 이전을 승인한 것 아니겠냐”며 “지금 민간공항 이전에 대해 논의하는 건 시·도 상생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장소 선택의 과정이니 차분하게 지켜봐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또 광주시민권익위원회에서 군공항에 앞서 민간공항을 우선 이전하는 것에 대한 여론조사에 나서면서 또 다른 논란이 일고 있는데 대해서는 “청와대 국민청원과 같은 것으로, 시민 제안이 들어와 절차와 규정에 따라 진행하는 것이어서 시장이 ‘하지 말라’고 말할 순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정치나 행정이나 리더는 중요할 때 결정해야 하는 위치에 있고, 시민의 뜻과 달리할 수 없다”며 “언제, 어디로 이전할 지, 특별법은 어떻게 정리될 지, 명칭 문제에 어떻게 할 지, 특히 도는 어떤 의견을 가지고 있는지 두루 살펴본 뒤 적절한 시점에 (시장으로서의) 공식 입장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남도는 최근 광주시가 민간공항을 무안공항으로 이전하기로 한 것은 군 공항 이전을 전제로 한 것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 지난 23일 반박자료를 통해 “시의 주장은 협약서에 없는 내용이다”며 “민간공항 이전 상생 정신을 지킬 것”을 촉구했다.
 

PC 바이라인 하단 하이라이트 3슬롯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