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내년도 본예산 3851억 편성
상태바
강진군, 내년도 본예산 3851억 편성
  • /강진=김광석 기자
  • 승인 2020.11.10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대비 99억↑…코로나19 극복·군민 소득 향상 중점

[강진=광주타임즈]김광석 기자=강진군이 본예산 3851억 원(일반회계 3768억 원, 특별회계 83억 원)을 편성해 지난 10일 군의회에 제출했다. 지난해 본예산보다 99억 원(2.65%) 증액됐다.


군은 코로나19에 따른 내국세 감소로 교부세가 감소함에 따라 군민의 다양한 재정수요와 의견을 반영하고, 예산의 상반기 집행가능성을 고려해 예산 편성 단계부터 연례 반복적 편성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했다.


무엇보다 군은 일자리창출과 연계한 군민소득 창출과 농·축·임·수산업 지원 및 머물다가는 체류형 관광산업 구축에 중점을 뒀다. 행정운영경비 등 경상비를 예년 수준으로 동결하고 불필요한 예산은 삭감하는 등 사업의 필요성과 타당성에 중점을 둬 예산을 편성했다. 


내년도 예산의 주요 세출내역은 국·도비 등 목적이 지정된 사업비 1356억 원, 국도비 보조금에 대한 군비부담금 678억 원이 편성돼 주민 복지 및 군민 소득 향상을 위해 쓰이게 된다.


농림어업분야 예산을 살펴보면 벼 포장재 지원사업 3억5000만 원, 농기계 지원사업 4억 원, 벼재배 경영안정자금 46억5000만 원, 어촌뉴딜 300사업 52억7500만 원, 꼬막 패류 치패대 지원 3억 원 등 농림해양수산 및 축산분야에 1109억 원으로 가장 많은 예산을 편성했다.


또 체류형 관광산업 육성을 목표로 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계획공모형 지역관광개발사업 7억6000만 원, 강진만 춤추는 갈대축제 5억 원, 강진청자축제 8억 원, 월출산 관광명소화사업 18억 원, 가우도 탐방로 경과 콘텐츠 개발 15억 원 등 문화 및 관광 분야에 349억 원을 편성했다.


사회복지 분야에는 경로당무료급식지원 4억8000만 원, 경로당 활성화 프로그램 1억 6000만 원, 청소년 수련관 운영 등 1억8000만 원 등 715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내년도 예산을 분야별로 정리하면 ▲일반공공행정 171억3500만 원(4.45%) ▲공공질서 및 안전 29억1700만 원(0.76%) ▲교육 26억8300만 원(0.70%) ▲문화 및 관광 349억8100만 원(9.08%) ▲환경 336억3600만 원(8.73%) ▲사회복지 715억300만 원(18.57%) ▲보건 68억2300만 원(1.77%) ▲농림해양수산 1109억6400만 원(28.81%) ▲산업․중소기업및에너지 29억3800만 원(0.76%) ▲교통 및 물류 76억2100만 원(1.98%) ▲국토 및 지역개발 248억8600만 원(6.46%)등 이다.


이승옥 강진군수는“코로나19발 경제위기에 따른 교부세 감소의 어려움 속에서도 한정된 재원의 선택과 집중을 통한 예산 편성으로, 미래 지역 발전의 핵심 동력인 일자리 창출, 농림축수산 고부가가치 산업 및 체류형 관광사업 육성 등 군민 소득 향상에 필요한 예산을 중점 편성했다”고 말했다.


한편, 강진군이 제출한 2021년도 예산은 오는 17일부터 다음 달 16일까지 열리는 제268회 강진군의회 제2차 정례회 기간 동안 심의․의결 과정을 거쳐 확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