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옥·유민희,전남도립국악단원 ‘대통령상’
상태바
정선옥·유민희,전남도립국악단원 ‘대통령상’
  • /박효원 기자
  • 승인 2020.11.10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국악경연·송판갑 판소리 대회서 잇달아 수상
정선옥                                             유민희
정선옥                                             유민희

[광주타임즈]박효원 기자=전남도립국악단 정선옥·유민희 단원이 국악대회에서 잇달아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전남도립국악단은 정선옥·유민희 단원이 전국 국악대회에서 대통령상을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정 단원은 지난달 25일 열린 제29회 땅끝해남전국국악경연대회에서 명인부 종합대상을 받았다.

정 단원은 11살 때 가야금을 시작해 전남대학교 국악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에서 석사, 원광대학교 국악학과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96년 전남도립국악단에 입단해 기악부 수석을 맡고 있으며 완주전국국악대제전 기악부문 장원, 영광법성포단오제전국악경연대회 명인부 종합대상을 수상하는 등 탄탄한 연주력을 기반으로 다양한 예술 활동을 펼치고 있다.

유민희 단원은 지난달 10일 열린 제24회 송판갑 판소리·고수대회 판소리 부문에서 200여명의 경쟁자들을 제치고 명창부 대상을 수상했다.

2010년 전남도립국악단에 입단한 유 단원은 목원대학교 한국음악학부를 졸업하고 이난초 선생에게 흥보가, 춘향가, 심청가를 사사 받았으며, 제41회 대한민국 춘향국악대전 판소리 부문 대상(국회의장상)을 수상한 바 있다.

전남도립국악단 관계자는 “단원들의 잇단 대상 수상으로 인해 전남 국악의 명성을 한층 끌어올렸다”며 “좋은 작품으로 관객을 만나겠다”고 밝혔다.                        
 

PC 바이라인 하단 하이라이트 3슬롯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