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수협, 김 양식어업인 무사안녕·풍년 기원
상태바
신안군수협, 김 양식어업인 무사안녕·풍년 기원
  • /신안=박효원 기자
  • 승인 2020.11.15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산 김 초매식 개최
지난 13일 신안군 압해읍 송공위판장에서 21년산 물김 위판경매 기념 및 초매식에서 어업인의 무사안녕을 기원하는 풍어제가 열렸다.                                                                                                                                                                /신안군 제공
지난 13일 신안군 압해읍 송공위판장에서 21년산 물김 위판경매 기념 및 초매식에서 어업인의 무사안녕을 기원하는 풍어제가 열렸다. /신안군 제공

[신안=광주타임즈]박효원 기자=박우량 신안군수는 지난 13일 천사섬분재공원 선상위판장에서 신안군수협 ‘21년산 첫 물김 위판경매 기념행사 및 초매식에 참석해 김 양식어업인의 무산안녕과 풍작을 기원했다.


초매식에는 신안군수협장, 군의장, 군의원, 도의원, 신안군 수산기관·단체 관계자 및 어업인 등 약 300여명이 참석했다.


물김 초매식은 그동안 노고하신 어업인 표창장 수여식 등 개회식과 함께 무사안녕 풍어제 등 기념행사로 진행됐다.


신안군수협 김길동조합장은 기념사에서 “지난 10월 15일 압해읍 송공 선상위판장에서 ‘21년산 물김 첫 위판경매를 시작했으며 초매식 행사는 김 양식어업인의 무사고 안전을 기원하고, 김 생산의욕 고취와 위판사업 독려를 위한 자리”라고 말하며“조합원과 김양식 어업인들의 소득 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수협의 본연의 역할 다 할 계획”이라며, 어업인들도 물김 전량이 수협에서 위판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축사에서 “김 산업은 바다어장 여건이 좋아 소득을 높일 수 있어 다른 산업보다 축복받은 산업이나 현재 김산업육성법 하나 제대로 있지 않다며, 법적 뒷 받침하에 김산업 육성이 될 때 의미가 매우 크다며 금년 중 꼭 법이 제정” 되길 바라며, “김 생산자들도 바다를 깨끗하게 사용해 청정이미지를 유지하고 금년에도 김이 잘 형성될 수 있는 날씨와 안전한 바다 조업을 할 수 있는 한해가 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신안군수협 물김 총 위판고는 264억원에 달했으며 올해 330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