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군 ‘생명의 탐진강 만들기’ 착착
상태바
장흥군 ‘생명의 탐진강 만들기’ 착착
  • /장흥=박재원 기자
  • 승인 2020.11.16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년 숙원 ‘연산급커브길 확장’ 내달 준공
부산·장흥1지구 하천환경정비사업 추진
장흥 연산마을 급커브구간 확장공사.                                                      /장흥군 제공
장흥 연산마을 급커브구간 확장공사. /장흥군 제공

[장흥=광주타임즈]박재원 기자=장흥군(군수 정종순)은 지난해 ‘생명의 탐진강’을 만들기 위해 강진군, 익산지방국토관리청과 맺은 업무협약이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 3개 기관은 지난해 6월 27일 역사와 문화, 관광이 어우러진 ‘생명의 탐진강’을 만들기로 약속하고 탐강유역 협의회 구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 이후 부산1지구 하천환경정비사업이 준공을, 장흥1지구 하천환경정비사업이 본격적인 착수를 앞두고 있다.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은 2017년 11월부터 부산1지구 하천환경정비사업에 돌입했다.


총사업비 106억원을 투입해 제방보수 1.96km, 자전거도로 7.63km, 보개량 2개소 등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장흥군은 올해 연초부터 교통사고가 잦고 병목현상이 심한 연산마을 급커브구간 확장을 지속적으로 건의해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의 승인을 얻었다.
이후 공사가 95%이상 완료돼 오는 12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장흥읍 장흥교부터 강진읍 남포리까지는 장흥1지구 하천환경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19년 12월부터 총사업비 323억원을 투입해 제방보수 2.4km, 자전거도로 10.9km, 보 4개소 정비를 추진하고 있으며, 2022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장흥군도 2020년 한해 아름다운 탐진강을 가꾸기 위해 국비 4억 2000만원과 군비 10억원을 투입해 정남진산업고에서 구 부산교간 제방도로 유지보수, 탐진강 다목적광장 포장, 정하아파트 앞 진입도로 확장 및 시설물 보수를 실시하고 있다.


군은 아름다운 탐진강 가꾸기를 통해 지역민의 휴식 공간 개선과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 6월에는 탐진강 아이템 용역 결과를 익산지방국토관리청에 건의해 익산지방국토관리청에서 추진하고 있는 스토리텔링 용역과 연계한 감성, 디자인, 체험, 치유, 소통이 함께할 수 있는 사업도 구상 중에 있다.


정종순 장흥군수는“장흥군과 강진군,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은 탐진강유역 협의회 구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연산마을 급커브구간 정비사업은 업무협약의 최초 성과물로 나타났다”며 “30년이 넘은 숙원사업을 해결하는 데 모두가 힘을 쏟고, 그 혜택이 장흥군민에게 돌아가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장흥군의 보물인 탐진강을 지역주민과 관광객이 즐겨찾는 친수공간으로 조성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