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 토산어종 보호 위한 내수면 외래어종 수매 나서
상태바
함평군, 토산어종 보호 위한 내수면 외래어종 수매 나서
  •  /함평=나근채 기자
  • 승인 2024.05.19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평=광주타임즈]나근채 기자=함평군이 지난 17일부터 토산어종 보호와 지역 생태계 복원을 위한 유해 외래어종 수매사업에 나섰다.

군은 외래어종인 배스, 블루길, 황소개구리 등이 토산어종의 서식을 저해하고 내수면 생태계를 교란하고 있어, 토산어종 보호 및 내수면 어업인의 조업환경 개선을 위해 2021년부터 외래어종 수매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수매사업은 영산강에서 관내 내수면 어업허가를 받은 어업인 단체의 신청을 받아 총 10톤의 수매를 실시하며, 포획한 외래어종에 대해 kg당 4천 원의 보상금을 지급한다.

수매한 외래어종은 양식장의 사료 등으로 재활용하게 되며, 이를 통해 자연생태계를 보전할 뿐만 아니라 자원의 친환경 이용이 가능하게 돼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이상익 함평군수는 “토산어종 보호를 위한 외래어종 수매 사업을 통해 고유 어종의 자원 증식 및 지역 생태계 복원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