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정부에 ‘5·18 기념공간’ 국비 건의
상태바
전남도, 정부에 ‘5·18 기념공간’ 국비 건의
  • /박수현 기자
  • 승인 2024.05.19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내 항쟁 사적지 25곳…기념시설은 없어
도민 90%-전남도 용역결과 “기념공간 필요”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지난 17일 진도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을 만나, ‘전남5·18기념공간’ 조성에 국비 41억 원을 지원해 줄 것을 건의했다.                        /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지난 17일 진도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을 만나, ‘전남5·18기념공간’ 조성에 국비 41억 원을 지원해 줄 것을 건의했다. /전남도 제공

 

[광주타임즈]박수현 기자=김영록 전남지사가 지난 17일 진도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을 만나 ‘전남 5·18기념공간’ 조성에 국비 41억 원을 지원해 줄 것을 건의했다.

지난 17일 전남도에 따르면 5·18민주화운동은 광주를 중심으로 전개됐지만 전남 각 지역에서도 다양한 방식으로 항쟁에 참여했다.

직·간접적으로 참여한 장소가 목포, 나주, 화순, 해남, 함평, 영암, 무안, 강진 등 8개 시·군 75개소에 이르고, 사적지도 25곳이나 지정돼 있지만, 기념시설은 단 한 곳도 없다.

5·18기념재단과 5·18민주화운동기록관, 5·18기념문화센터, 5·18민주화운동교육관, 5·18 자유공원 모두 광주에 있다. 광주와 전남을 연계한 이렇다할 5·18 프로그램도 없다.

지난 2018년 전남도 5·18민주화운동 기념사업 기본계획 연구용역 당시 도민 5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결과 응답자의 90.4%가 ‘전남에 5·18 기념공간 조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전남지역 5·18 단체에서도 광주의 5·18기념공원과 같은 기념공간 마련 요구의 목소리가 높다.

이에 전남도는 5·18기념공간 조성 연구용역을 진행했고, 해당 연구 결과 5·18 커뮤니티센터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를 위한 국비 지원도 절실한 실정이다.

김 지사는 “전남은 5·18 당시 시위대 구성 등 직접 항전에 참여한 민주화운동 발상지임에도 지역내 역사·기념공간이 없다”며 “5·18에 적극 참여한 전남의 역사를 기록하고, 그 가치를 온전히 계승할 수 있도록 전남 5·18기념공간 조성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