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작가가 선보이는 다채로운 판화의 매력
상태바
두 작가가 선보이는 다채로운 판화의 매력
  • /차아정 기자
  • 승인 2024.07.10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예술의전당, 장원석·박일광 2인전 ‘UBUNTU’…12일~8월 11일
박일광 '몽땅털어 프로포즈(위)'와 장원석 ‘Landscape’  				            /광주예술의전당 제공
박일광 '몽땅털어 프로포즈(위)'와 장원석 ‘Landscape’ /광주예술의전당 제공

[광주타임즈] 차아정 기자=광주예술의전당은 현대판화의 다양성을 살펴볼 수 있는 장원석·박일광 작가 2인전 ‘UBUNTU’ 展을 오는 12일부터 8월 11일까지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상이한 매력을 지닌 두 작가가 다양한 판화기법으로 제작한 작품 40여 점을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다.

장원석 작가는 동양의 절경을 담은 고화(古畵)를 소재로 작품을 선보인다. 겸재 정선의 인왕제색도를 비롯해 수직으로 낙하하는 박연폭포를 담은 박생연 등 조선시대 산수화를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한 작품을 선보인다. 

화면의 구성은 산수화 먹의 농담과 필치 등에 단색으로 처리해 판화의 모노크롬 형태로 표현하고 있다. 한 장의 판을 계속 깎아내며 그 과정을 종이에 찍어내는 소멸판법을 이용해 조각도로 섬세한 터치를 새겨 넣으며, 선과 면의 교차를 통해 현대판 산수화를 새롭게 펼쳐낸다. 

박일광 작가의 작품 속에는 소박한 삶의 이야기, 숲길을 걸으며 만나는 자연과 동물들이 담겨있다. 작가는 일상의 순간과 찰나의 장면을 판화의 모노타이프 기법과 한국화 전통 채색기법을 접목해 작품으로 제작한다. 

모노타이프 기법은 판에 그린 이미지에 압력을 가한 후 판화지에 찍어내는 표현기법이다. 

이번 전시의 주제 우분투(UBUNTU)는 아프리카 남부 반투족의 언어로 ‘당신이 있기에 내가 있고, 우리가 있기에 내가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한편, 장원석 작가는 조선대학교 미술대학 판화 미디어학과 졸업 및 동 대학원 박사과정을 수료했으며, 현재까지 개인전 15회를 가졌다. 단원미술대전 최우수상, 무등미술대전 최우수상, 대만 국제 판화 비엔날레 입상 등 다수 수상했다. 

조선대학교 미술대학 미술학과에서 한국화를 전공한 박일광 작가는 개인전 7회 및 다수의 단체전에 활발히 작품 활동에 참여하며, 현재는 광주실크스크린공방 공동대표, 광주판화가협회, 국제판화교류회, 선묵회, 미생회, 황토회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번 공모 전시의 갤러리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관람료는 무료다. 저녁 공연 있는 날은 오후 7시 30분까지 연장 운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