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군, 포획 멧돼지 포상금 지급 논란 ‘지속’
상태바
담양군, 포획 멧돼지 포상금 지급 논란 ‘지속’
  • /담양=조상용 기자
  • 승인 2021.06.17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지시사항 들은 사람은 많은데 지시한 사람은 없다(?)
대원들 “보상금 지급자료 형평성 무시, 기준 없이 받아”
포획멧돼지에 석회를 뿌려 매립하고 있다.
포획멧돼지에 석회를 뿌려 매립하고 있다.

 

[담양=광주타임즈]조상용 기자=담양군이 유해야생동물 포획 보상금을 지급하면서 관련 자료의 기준을 일관성 없이 제각각 둔 사실이 알려져 기동포획단원 등 관련자들 사이 논란이 일고 있다.

매년 담양군은 유해야생동물 기동포획단을 운영하면서 지난 2019년 11월께 부터 2020년 1월까지 포획 멧돼지 사체 처리 기준을 개인이 매립한 사진으로 정하고 관련 사진을 접수토록 했다.

하지만 개인이 매립한 사진을 첨부하지 않았음에도 포상금이 지급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생긴 것이다.

이는 매몰 통 매각처리장이 제작되기 전까지 기준이었으나, 이 시기 매립하지 않고 포획사진만 제출한 대원에게도 군이 포상금을 지급한 사실이 확인 된 것이다.

기동포획단원들에 의하면, 군 담당자는 지난 2019년 11월 중순께 단원들에게 “환경부 지침에 의해 포획 멧돼지는 개인이 2m 이상의 매립장을 만들어 매립한 후 사진을 찍어 접수 해야만 포상금을 지급 한다”고 지시했다.

하지만 매립하지 않고 신청한 단원에게도 포상금이 지급되자 내부적 논란이 일었고, 이 같은 사실이 언론에 보도됐다.

이후 당사자로 지목된 A씨는 사실이 아니라며 보도된 기사와 관련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 요청을 신청했으나, 지난 11일 사실관계 확인 과정에 매립한 사진이 아닌 포획사진만 접수된 사실이 자료를 통해 확인된 것이다.

A씨 또한 이날, 지난 2019년 11월께 부터 2020년 1월까지 포획한 멧돼지에 대해 개인 매립장에 매립한 적이 없고 타임스탬프 카메라 앱으로 찍은 사진만 군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또한 A씨는 타임스탬프 카메라 앱을 자신이 처음으로 담양군에서 사용했다며 “군 담당자가 앱의 편리함과 기동포획단원 관리에 필요함을 느껴 그 당시부터 ‘앱’을 단원들에게 설치토록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같은 기간 동안 일부 기동포획단원들은 자체 매립한 사진을 군에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A씨가 매몰 사진 없이 포획사진만 접수하고 포상금을 받은 멧돼지는 지난 2020년 1월까지 13마리에 달한다.

이렇게 군의 일관성 없는 행정과 담당자의 발뺌이 담양군통합 수렵연합회 소속 기동포획단을 황당하게 만들고 있는 상태다.

이에 대해 기동포획단원들은 “군 담당자가 지난 2020년 3월 28일께 직접 타임스탬프 카메라 앱을 설치해 주면서 환경부의 지침이라고 지시했고, 사진 촬영 시 유의사항까지 설명했다”며 군 담당자가 거짓말을 일삼고 있다고 폭로했다.

이들은 “담당자가 앱으로 사진을 촬영 시 ▲멧돼지 포획현장에서 락카칠로 ASF글자와 일련번호를 새기고 포획멧돼지 왼쪽 앞발 위에 포획확인 표지를 부착해 앱으로 찍은 사진, ▲포획확인 표지에 포획장소, 날짜 등을 기재해 별도 포획현장에서 왼쪽 앞발 위에 부착한 후 앱으로 찍은 사진, ▲매각처리장에서 매몰 통에 넣기 전 앱으로 찍은 사진 등 3장의 사진은 필수적으로 제출해야만 포상금을 받을 수가 있다”고 설명했다는 것이다.

A씨가 2020년 2월부터 같은 해 9월까지 포획한 멧돼지를 타임스탬프 카메라 앱으로 촬영 해 군에 접수한 현황에 따르면, 22월 16건, 3월 23건, 4월 8건, 5월 1건, 6월 2건, 7월 38건, 8월 23건, 9월 15건 등 총 126마리다.

126마리 모두 포획확인 표지에 장소와 날짜가 표기돼 있지 않았고, 포획멧돼지 왼쪽 앞발 위에 포획확인 표지를 두고 타임스탬프카메라 앱을 이용 해 촬영 된 사진도 아닌, 일반 사진인데도 포상금이 지급된 것이다.

이 때문에 담양군 국가보조금 포상금 지급 관련, 전반적 감사가 이뤄져야한다는 목소리가 단원들 사이 높아지고 있는 상태다.

한편, 군 관계자는 위와 같은 사실이 확인됐음에도 “2m의 매립장에 매립한 후에 사진을 제출하라고 지시 한 적이 없으며 또한 타임스탬프 카메라 앱 설치 또한 강제 지시한 적이 없다”는 입장으로 일관하고 있어 발뺌 행정이 지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