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공연계 비상, 국공립극장 기획 공연·전시 중단
상태바
코로나19 공연계 비상, 국공립극장 기획 공연·전시 중단
  • /양선옥 기자
  • 승인 2020.02.24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의전당·경기도문화의전당 기획 공연 취소
예술의전당 전경. /예술의전당 제공
예술의전당 전경. /예술의전당 제공

[광주타임즈]양선옥 기자=정부가 지난 23일 코로나19 위기 경보를 ‘경계’ 단계에서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높이면서 공연계도 비상이 걸렸다.


지난 24일 공연계에 따르면 예술의전당은 전날 긴급공지를 통해 “문화체육관광부 코로나 심각단계 조치 사항으로 ‘예술의전당은 일주일간 기획 공연·전시 잠정 중단’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2월 마지막주에 예정된 기획공연 ‘아티스트라운지’와 기획 전시 ‘추사 김정희와 청조 문인의 대화’, ‘조선근대서화전’를 전면 취소하거나 휴관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예술의전당은 예술의전당 공간을 임대한 기관·단체·업체 대표 등에게도 이날부터 3월2일까지 운영 지속·잠정 중단 등의 운영여부를 회신 받기로 했다.


예술의전당은 “외부 단체 및 민간 기획사에서 진행하는 대관 공연, 전시 행사에 관해서도 취소 혹은 중단시 해당 대관료를 전액 환불하도록 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조치해 안내하고 있다”며 “추가적인 대관 행사 취소 내용은 업데이트 되는대로 25일 재공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예술의전당은 25일부터 예술의전당 출입구를 제한 개방하기로 했다. 음악영재 아카데미 강좌는 지난 22일부터 29일까지, 공연&음악감상(성악) 아카데미도 26을 휴강한다. 인무, 미술실기 등의 아카데미 강좌는 25일 개강을 1주일 뒤로 미뤘다.


이와 함께 세종문화회관 등 서울 시내 문화시설도 이날부터 휴업예정으로 알려졌고, 민간 유력 공연장들도 공연 잠정 취소 방침을 검토하고 있다. 서울시는 3월까지 공연장 중단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권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경기도문화의전당은 오는 27일 고양아람누리 아람음악당, 28일 롯데콘서트홀에서 예정한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앤솔러지 시리즈Ⅰ’를 취소하기로 했다. 3월5일 경기도문화의전당 소극장에서 개막 예정이던 경기도립극단의 연극 ‘브라보, 엄사장’ 개막은 같은 달 12일로 연기하기로 했다.


문화체육관관부 산하 공연장들도 분주하다. 이날 오전 국공립 공연 기관들은 대표를 중심으로 비상회의에 돌입했다.


국립극장은 이날부터 3월8일까지 공연이 예정된 작품들이 있지만 휴관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국립국악원 역시 3월8일까지 자체 공연에 대해 휴관을 고려하고 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운영하는 아르코극장, 대학로 예술극장에서 공연 중인 민간 작품은 취소를 할 경우 대관료를 환불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정동극장과 국립극단이 운영하는 명동예술극장도 휴관을 검토하고 있다.


예술의전당 상주 기관이자 문체부 산하의 공연 단체도 비상이 걸렸다. 국립합창단과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는 3월 초 예정된 공연을 같은 달 9일 이후로 연기할 것을 고려하고 있다.


국립발레단, 국립오페라단, 서울예술단 등 3월 중순 이후에 공연을 계획하고 있는 단체들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미 ‘2020 대관령겨울음악제’가 24 ~ 25일 평창 알펜시아 콘서트홀에서 열리는 ‘겨울나그네’ 공연을 취소하는 ‘코로나 19’ 여파가 곳곳에서 이어지고 있다.


대학로 공연도 잇따라 취소되고 있다. 애초 3월 22일까지 공연 예정이던 뮤지컬 ‘줄리앤폴’은 티켓을 오픈한 3월2일까지만 공연하기로 했다. 대학로 일부 오픈런 공연은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몇년동안 침체에 빠진 공연계에 ‘코로나 19’ 악재가 겹치면서 정부는 이미 나섰다. 지난 20일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대학로 소극장을 방문해 코로나19 대응 현황을 점검하고, 공연업계 긴급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예술경영지원센터는 코로나 19 관련 공연예술분야 상담창구를 마련, 공연예술피해 등에 관한 상담을 진행한다.


정부뿐 아니라 민간에서도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한국연극협회는 이날 오전 대학로에서 코로나 19에 ‘2020 연극의 해’ 행사의 재검토를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