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 취약계층 아동 돌봄 공백 최소화 온힘 
상태바
함평군, 취약계층 아동 돌봄 공백 최소화 온힘 
  • /함평=나근채 기자
  • 승인 2020.03.19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평 내 지역아동센터에서 긴급 돌봄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아동들./함평군 제공
함평 내 지역아동센터에서 긴급 돌봄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아동들./함평군 제공

[함평=광주타임즈]나근채 기자=함평군(군수 권한대행 나윤수)이 지역아동센터 13개소에 대한 휴원 조치를 오는 4월 5일까지 2주일 더 연장한다.


함평군은 지난 17일 교육부가 발표한 전국 유․초․중․고 개학 연기 조치에 따라 당초 22일까지였던 지역아동센터 휴원 기간을 2주일 추가 연장한다고 19일 밝혔다.


군은 “최근 화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발생하는 등 다소 잠잠했던 전남 지역도 더 이상 감염병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것이 재차 확인됐다”면서 “센터 아동들의 안전과 감염병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불가피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또 군은 이번 휴원 연장 기간 중에도 지역아동센터 종사자들은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한 채 긴급 돌봄 등 정상적인 근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휴원 장기화에 따른 급식 결손 등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이에 따라 군은 가정 내 돌봄이 어려운 아동들을 대상으로 매일 개별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결식 우려 아동들에 대해서는 도시락 등 지속적인 급식 지원도 실시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긴급돌봄에 참여하는 시설 종사자에 대해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등의 개인위생수칙 준수와 발열체크를 비롯한 시설 방역소독을 당부했다”며“앞으로도 감염병 지역 확산 방지와 보육공백 최소화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함평 지역 내 지역아동센터는 총 13개소로, 코로나19 발생 전까지 시설․생활종사자 26명 등을 포함해 하루 평균 300여 명이 이용했으며 현재는 100명 안팎의 지역 아동들이 긴급 돌봄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