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붕어빵 장수 부부 확진…전남 2명 동시 발생
상태바
목포 붕어빵 장수 부부 확진…전남 2명 동시 발생
  • /박효원 기자
  • 승인 2020.03.24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인 모교회 신자, 감염원 오리무중…전남 8명으로 늘어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4일 오후 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전남 7, 8번째 확진자 발생에 따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4일 오후 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전남 7, 8번째 확진자 발생에 따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광주타임즈]박효원 기자=목포에서 부인이 붕어빵 장사를 하는 노부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4일 전남도에 따르면 목포 연산동에서 사는 A(61·여)씨와 남편 B(72)씨에 대한 검체검사 결과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


노상에서 붕어빵을 파는 A씨는 지난 19일부터 발열과 오한, 식은땀 등의 증세가 나타났으며 지난 23일 선별진료소를 거쳐 A씨와 남편 B씨의 검체를 민간위탁기관에 의뢰한 결과 모두 양성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이날 부부의 검체에 대해 전남도보건환경연구원에 2차 정밀 진단검사를 의뢰한 결과 모두 양성판정이 나왔다.


A씨는 모교회 신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증상이 나오기 전인 지난 8일 이후 교회를 나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길거리에서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한 붕어빵 장수인데다, 교회 신자라 지역내 감염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전남도와 목포시는 이들 부부를 강진의료원으로 이송하고 동선과 접촉자 파악에 나서는 한편 관련 장소 방역에 나섰다.


전남도 신속대응팀과 무안군 역학조사반은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보건당국은 오리무중인 감염원을 파악하기 위해 A씨와 B씨 접촉자 등 동선을 추적하고 있다.


그동안 전남 서부권은 코로나 사태에서 벗어나 있었으나 최근 확진 환자가 연이어 나왔다


이날 2명이 동시에 확진판정을 받음에 따라 전남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8명으로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