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 감독 “연령 규정 정리 기다려야”
상태바
김학범 감독 “연령 규정 정리 기다려야”
  • /뉴시스
  • 승인 2020.03.25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세 이하 ‘연령 제한’으로 1997년생 출전 불투명
김학범 감독.
김학범 감독.

[광주타임즈]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대유행에 2020년 도쿄올림픽이 결국 내년으로 연기되면서 유일하게 ‘연령 제한’이 있는 남자 축구에 비상이 걸렸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지난 24일(현지시간) 공식 성명을 통해 “토마스 바흐 위원장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도쿄올림픽 일정을 2020년 이후로 변경하되 늦어도 2021년 여름까지는 치르기로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도쿄올림픽의 1년 뒤 연기가 확정되면서 ‘연령 제한’이 있는 남자축구의 고민이 현실이 됐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국제축구연맹(FIFA)과 IOC의 결정을 기다려야 하는 입장”이라며 연령 규정과 관련된 정리를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림픽 남자축구는 1992년 바르셀로나 대회부터 23세 이하(U-23) 선수들만 참가하고 있다. 다만 와일드카드 제도를 통해 24세 이상 선수 3명을 추가로 출전할 수 있다.


올림픽이 내년으로 연기되면서 올해 23세 연령인 1997년생 선수들의 미래도 불투명해졌다. 도쿄올림픽 동메달 이상은 병역 특례혜택이 주어지기 때문에 ‘연령 제한’ 규정을 그대로 유지할 경우 1997년생 선수들은 이 기회를 잃게 된다.


특히나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무대에 오른 김학범호의 최종예선 23명 엔트리 중 무려 11명이 1997년생들이다.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최우수선수(MVP)에 뽑힌 원두재(울산)를 비롯해 이동준(부산), 이동경(울산), 송범근(전북) 등이 대표적이다. 올림픽 예선을 뛰진 않았지만, 후보군 중 한 명인 유럽파 백승호(다름슈타트)도 1997년생이다.


1997년생을 중심으로 팀을 꾸려온 김학범 올림픽대표팀 감독도 당황스러울 수밖에 없다.


그는 “참가 연령 등 대회 연기에 따른 규정이 정리되는 것을 차분히 기다리고 향후 계획을 세울 것”이라고 전했다.


호주 올림픽대표팀의 그라함 아놀드 감독도 ‘연령 제한’을 24세로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호주 언론 브리즈번타임즈를 통해 “도쿄 대회에 한 해 나이 제한을 23세에서 24세로 올려야 형평성에 맞다”고 밝혔다.


다만 24세 이하 선수들을 올림픽 최종예선에 참가한 선수들로 제한할지, 아니면 전체 선수들을 대상으로 할지도 추후 논의해야 할 문제다.
올림픽 ‘연령 제한’은 사실상 FIFA가 결정 권한을 쥐고 있다는 분석이다.

 

FIFA는 1988년 서울올림픽부터 U-23 도입을 주장했다. 그러다 1992년 바르셀로나올림픽부터 실시됐지만, 흥행 부진으로 와일드카드가 생겼다. 그 때문에 도쿄올림픽 연기에 따른 ‘연령 제한’은 FIFA의 입김이 크게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