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도 힘들지만 더 어려운 분 위해…” 화순 소상공인, 100만 원 기부
상태바
“저도 힘들지만 더 어려운 분 위해…” 화순 소상공인, 100만 원 기부
  • / 화순=양인선 기자
  • 승인 2020.04.08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순=광주타임즈]양인선 기자=“코로나19로 힘드시죠? 소상공인 저도 정말 어렵습니다. 더 어려운 분을 위해 써 주세요.”


지난 6일 오후 한 주민이 화순군민종합문화센터 긴급 재난생계비 접수창구에 봉투를 건네고 황급히 사라졌다.


그는 봉투에 ‘어느 소상공인’이라고 자신을 소개했을 뿐 실명은 공개하지 않았다. 봉투에는 현금 100만 원이 들어 있었다.


익명의 기부자는 봉투 겉면에 “소상공인 저도 정말 어렵습니다. 더 어려운 분을 위해 써 주세요”라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에 도움을 주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군은 기부금으로 마스크를 구매해 보건 취약계층과 관계기관에 배부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너나 할 것 없이 모두가 어려운 시기이고 골목 상권 침체로 힘들텐데 코로나19를 이겨낼 힘을 보태주셔서 모두의 마음이 따뜻해졌다”며 “우리 군도 철저한 방역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화순에서는 기업, 공공기관, 사회단체 등의 손 소독제, 보건용 마스크, 현금 등 기부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