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훈장, 5·18 진압 관련시 서훈 취소 방침
상태바
전두환 훈장, 5·18 진압 관련시 서훈 취소 방침
  • /황종성 기자
  • 승인 2020.05.21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 행안부에 서훈 취소 건의…포상자 52명 공적 내용 확인

[광주타임즈]황종성 기자=국방부가 전두환 전 대통령의 훈·포장을 받은 52명에 대해 공적을 확인하고 5·18민주화운동 진압과 관련될 경우 서훈 취소를 건의할 방침이다.


지난 20일 국방부에 따르면 국가기록원과 육군본부는 지난 1980년 12월31일 전 전 대통령이 국방부 일반명령 1호를 발령하고 훈·포장을 수여한 52명에 대해 공적 내용을 확인하고 있다.


이들 대부분은 12·12 군사반란과 5·18민주화운동 진압에 가담한 공로로 훈·포장을 받았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훈·포장을 수여한 기록에 구체적인 공적이 없어 어떤 근거로 서훈이 있었는지는 확인이 필요한 상황이다.


국방부는 이들 52명에 대한 공적 조사에서 5·18민주화운동 진압과 관련된 내용이 확인되면 서훈 취소를 행정안전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은 5·18민주화운동을 진압한 것이 공로로 인정돼 받은 상훈은 서훈을 취소하고 훈장을 환수한다고 돼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공적을 명확히 확인하고 관련 법령에 따라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