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도심 빈집서 양귀비 96주 발견…경찰 수사
상태바
광주 도심 빈집서 양귀비 96주 발견…경찰 수사
  • /황종성 기자
  • 승인 2020.05.21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타임즈]황종성 기자=광주 도심에서 마약 원료로 쓰이는 양귀비가 무더기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광주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4시께 광주 동구 한 빈집 주변에 양귀비가 자라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관상용 품종이 아닌 양귀비 96주를 발견했다. 해당 양귀비는 일정한 공정을 거치면 아편으로 제조할 수 있는 금지 품종인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주택은 거주자가 없는 상태로 방치된 폐가인 것으로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양귀비가 자생이 아닌 인위적으로 재배됐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