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 동물의 비만
상태바
반려 동물의 비만
  • 광주타임즈
  • 승인 2020.09.09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타임즈]24시 동물병원 공감 원장 이광현=비만(obesity)은 체내에 지방 조직이 과다한 상태를 비만이라고 합니다.


사람에서도 성인병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질환으로, 뚜렷한 증상은 없지만 여러 합병증들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최근 반려동물에서도 비만을 ‘질병’으로 인정하고 있습니다.


반려동물의 비만이 당뇨·호르몬 질환과 체중과다로 인한 디스크 관절염 등 다양한 질병으로 이어지며 기대수명을 2.5년까지 단축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보호자들은 반려 동물의 비만에 대해서 과소평가 하고 있으며 비만을 방치하는 경우 반려동물의 삶의 질(quilty of life)이 많이 떨어지게 됩니다.


살이 찌는 이유에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첫 번째 무분별한 식이를 꼽을 수 있습니다.


사료 외 간식을 많이 먹거나, 사람이 먹는 음식을 섭취하게 되면 자연스럽게 하루 칼로리 섭취량 이상을 먹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두 번째는 생활환경으로, 많은 반려동물이 실내생활을 하면서 ▲운동 부족으로 인한 기초 대사량 저하 ▲스트레스로 인한 폭식 등이 있습니다.


세 번째 중성화한 수술을 한 경우 기초 대사량 저하 및 식욕 증가로 인해 수술 후 체중이 급격하게 찌는 경우를 많이 보게 됩니다.


주의하셔야 하는 점은 단순 비만이 아닌 호르몬 질환으로 인해서도 살이 찔 수 있는데 대표 적으로 ▲갑상선 기능 저하증 ▲부신피질 기능 항진증과 같은 호르몬 질환과 드물지만 ▲뇌 질환이 있는 경우 살이 찔 수 있습니다.


특히 고령의 나이에서 갑자기 살이 찌거나 피부 질환의 동반, 음수량의 변화가 있는 경우에는 해당 질환들을 반드시 의심해 봐야 합니다.


심각한 비만의 경우 반드시 수의사와 상의 후 체중감량을 계획해야 하며, 특히 체중감소를 위한 다이어트 사료 선택 시 당뇨나, 췌장염, 신부전 환자에서는 현재 질환을 악화 시킬 수 있으며 고양이의 무리한 체중감소는 지방간을 유발 할 수도 있습니다.


체중감소를 위해서는 에너지 요구량을 정확히 계산하여 하루에 섭취해야 하는 칼로리와 목표 체중을 정해 그 체중에 요구되는 칼로리를 정해 사료를 급여해야 합니다.


급여량에만 의지하는 체중감소 프로그램은 실패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적절한 운동의 병행하면 지방 소모를 도울 수 있습니다.


특히 잘 움직이지 않는 동물에게는 천천히 운동의 시간과 강도를 조절 하여야 합니다 . 보통 주에 3회, 20분 정도씩 운동을 추천 드립니다.


실제로 비만 강아지 연구에 따르면 적절한 체중 감량 시 각종 바이오 마커들의 긍정적 개선이 보였다고 합니다.


중성지방, 콜레스테롤 수치의 저하와 인슐린 저항성과 관련돼 adipokine의 감소 또한 관찰 되었습니다.


이는 비만을 예방하고 치료하면 관련된 질환을 예방하거나 진행을 상당부분 늦출 수 있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저는 적절하게 체중이 유지 되면 반려동물의 삶의 질이 올라가기 때문에 보호자들에게 반려동물의 적절한 체중 조절을 항상 권해드립니다.


하루를 살더라도 건강하게 사는 것은 비단 사람뿐만 아니라 반려동물에게도 해당되는 내용이기 때문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