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관광업계 종사자 방역요원 ‘선발’
상태바
해남군, 관광업계 종사자 방역요원 ‘선발’
  • /박효원 기자
  • 승인 2020.09.16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코로나 위기 극복에 조금이나 도움 됐으면”
업계 “가뭄 속 단비, 일도 생기고 힘도 생긴다”
해남군청 전경.
해남군청 전경.

 

[광주타임즈]박효원 기자=해남군이 주요 관광지에 방역관리요원을 배치하면서 코로나로 인해 위기에 처한 관광업계 종사자들을 우선 선발해 업계에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올해 초부터 모든 행사와 단체 모임이 중단되거나 취소되면서 사실상 손을 놓고 있던 관광업계 종사자들은 이 같은 군의 결정을 환영했다.


선발된 18명의 방역요원들은 땅끝과 우수영, 우항리 등 해남군 주요 관광지 6곳에 배치돼 오는 12월까지 활동하게 된다.


또한 방역관리요원은 관광지 방역은 물론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사용, 2m거리두기 등 전반적인 생활수칙을 지도하고 관광지 환경점검 등의 업무도 수행한다.


관광업계 종사자 김씨는 “코로나로 인해 여행업이 중단 되다시피 해 종사자들이 몹시 힘들어 했는데 군이 가뭄 속 단비와 같은 이러한 정책을 내 놓으니 큰 힘이 생긴다. 해남군에 정말 감사하다.”며 군 정책을 반겼다.


이와 관련 군 관계자는 “코로나 재확산 차단 기여와 함께 관광업계 위기 극복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코로나 상황이 예측불가능하기 때문에 예산내에서 올해까지만 운영할 계획이지만 내년까지 장기화가 된다면 지속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