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청 별관증축’ 시의회 반대로 결국 ‘보류’
상태바
‘여수시청 별관증축’ 시의회 반대로 결국 ‘보류’
  • /여수=강성우 기자
  • 승인 2020.09.16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기획행정위, 표결로 심사 보류 결정
8곳에 분산된 청사 모으려던 여수시 ‘난감’
여수시청 전경. 						       /여수시 제공
여수시청 전경. /여수시 제공

 

[여수=광주타임즈]강성우 기자=여수시가 추진 중인 청사 별관 증축이 여수시의회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16일 여수시의회에 따르면 의회 기획행정위원회(위원장 김행기)는 15일 상임위를 열고 시가 제출한 ‘본청사 별관 증축을 위한 공유재산 관리계획 의결안’에 대해 보류했다.


기획행정위원회 8명의 의원은 안건 심의 과정서 찬반 의견이 갈렸으며, 서완석 의원의 ‘심의 보류’ 제안에 대해 표결했다.


표결결과 보류 찬성 6명, 반대 2명으로 안건 심사 보류가 확정됐다.


상임위원회의 안건 보류에 따라 ‘본청사 별관 증축을 위한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은 본회의에 올라가지 못하고 상임위에 남게 됐다.


안건을 제출한 여수시가 안건을 철회한 뒤, 차기 회기에 다시 의회에 제출할 경우 같은 상황이 반복될 수 있기 때문에 사실상 시의 별관 증축은 의회의 제동에 막힌 결과가 됐다.


기획행정위원회는 교육지원청으로부터 임대해 여수시 일부 부서가 입주한 문수청사 매입을 위한 계획안도 ‘심사 보류’ 했다.


앞서 권오봉 시장은 “청사별관 증축 사업에 대해 올해 4월 실시한 여수시민 설문조사에서 67% 이상이 찬성했고, 여서문수미평 권역에서도 시민 58.7%가 찬성했다”면서 “이미 여수시민 3분 중 2분이 찬성하고, 청사별관 증축은 청사 분산에 따른 시민불편 해소와 효율적인 행정추진을 위해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완석 의원은 “의원 26명 가운데 14명이 별관 증축에 대해 반대 의견을 제시했으며 오히려 여서동 해수청사 매입해 2청사로 활용하면 예산을 절감할 수 있기 때문에 여수시장은 별관 증축 계획안 심의를 철회하는 것이 맞다”고 반박했다.


여수시는 12월 문수청사의 전남대 국동캠퍼스로 이전을 비롯해 8곳으로 나뉜 본청사 기능을 효율적으로 운영하는 안을 찾기 위해서 현재 학동 청사 뒤편 조립식 건물 등을 철거하고 400억 원을 들여 별관을 증축하는 방안을 모색했으나 시의회의 강한 반대를 극복하지 못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