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 영산강 수해복구 ‘청신호’
상태바
무안군, 영산강 수해복구 ‘청신호’
  • /무안=박준범 기자
  • 승인 2020.10.14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18억 확보…쓰레기 4800여t 수집·소각 예정

[무안=광주타임즈]박준범 기자=무안군(군수 김산)은 지난 8월 집중호우로 인해 영산강 상류에서 떠내려온 수해쓰레기 처리비용으로 국비 18억 원을 확보했다.


지난 8월 많은 강우량으로 인해 영산강 인근에 발생한 쓰레기는 약 6000t으로써 군에서는 공동주택이 많은 남악신도시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자 지난 8월 말 태풍 바비 북상전 쓰레기 1200여t을 우선 소각처리 했다.


군은 미수거된 쓰레기로 인한 환경오염을 방지하고자 지속적으로 국고지원을 건의한 결과 환경부로부터 국비 18억 원을 확보했으며, 국비는 영산강 인근에 적치해 놓은 쓰레기 4800여t에 대한 수집·소각처리 비용으로 쓰일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수해쓰레기는 생활 폐기물과 수초 등이 뒤섞여 있어 악취가 심하고 이를 방치할 경우 바다와 강으로 흘러가 심각한 환경오염을 유발한다”면서“빠른 시일내에 수해복구를 완료해 영산강을 깨끗하게 원상복구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 내 쓰레기 소각장 3곳의 하루 소각능력은 180t으로, 이번에 수거된 쓰레기는 내년 상반기에 소각처리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