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 튜닝카 레이싱대회’ 성황리 마무리
상태바
‘영암 튜닝카 레이싱대회’ 성황리 마무리
  • /영암=장재일 기자
  • 승인 2020.11.17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70개팀 참가…드래그·드리프트 등 다채 종목 선봬
영암군은 ‘2020 영암 튜닝카 레이싱대회’가 지난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간 영암 국제자동자경주장에서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고 밝혔다.                              /영암군 제공
영암군은 ‘2020 영암 튜닝카 레이싱대회’가 지난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간 영암 국제자동자경주장에서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고 밝혔다. /영암군 제공

[영암=광주타임즈]장재일 기자= ‘2020 영암 튜닝카 레이싱대회’가 지난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간 영암 국제자동자경주장에서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국제공인 1등급 경주장인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에서 개최된 이번 대회는 전국 170개팀, 300여명의 선수들이 참가해 드래그, 드리프트, 짐카나 등 다양한 종목의 레이싱 대회를 구성해 경주장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레이싱문화를 즐길 수 있는 축제형 대회로 진행됐다.


자동차가 직선 400m를 경주해 순위를 정하는 ‘드래그레이싱’은 250마력 미만, 250마력~350마력, 350마력 이상 무제한급 등 3개 클래스에서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됐고, 서킷을 미끄러지듯이 주행하는 ‘드리프트’는 2인1조의 팀배틀 토너먼트 경기로 진행해 선·후행 차량이 드리프트 시 근접한 거리간격 유지, 주행 퍼포먼스, 각도 연기량 등으로 순위를 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또한 모터스포츠 핵심 기술인 가속, 감속, 코너링 등을 겨루는 ‘짐카나’ 경기는 목표시간을 정해 그 시간의 근접기록을 순위로 정하는 타겟타임 방식으로 진행됐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철저한 방역수칙을 준수해 개최 된 이번 대회는 유튜브 등 온라인 채널을 통해 대회를 생중계로 방영해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전동평 영암군수는 “천혜의 조망권을 가지고 있는 대한민국 최초의 국제자동차경주장인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의 활용과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대회관계자 및 참가자들의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며 “영암 튜닝카 레이싱대회가 대한민국 최고의 모터스포츠 대회로 거듭나게 돼 지역경제에도 큰 활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