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내년도 예산 5745억 편성
상태바
영암군, 내년도 예산 5745억 편성
  • /영암=장재일 기자
  • 승인 2020.11.18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比 479억 증액…사회복지·농업 육성 등 중점

[영암=광주타임즈]장재일 기자=영암군은  2021년도 본 예산안으로 5745억 원을 편성하고 의회에 제출했다. 이는 금년 본예산 5265억 원 대비 479억 원(9.11%) 증가한 수치이며,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운 경제여건을 극복하기 위해 예산을 편성했다.


회계별로, 일반회계가 금년 대비 410억 원(8.82%)이 증가한 5062억 원, 기타특별회계는 10억 원(10.99%)이 증가한 98억 원, 공기업특별회계는 59억 원(11.3%) 증가한 585억 원으로 증가했다.


기능별로 살펴보면 사회복지분야 1279억 원(22.26%), 농림해양수산분야 1,276억 원(22.22%),  환경보호분야 865억 원(15.06%), 국토지역개발 및 교통물류분야가 616억 원(10.72%), 문화 및 관광분야 296억 원(5.16%) 순으로 ‘더불어 잘사는 희망복지 실현’과 ‘고소득‧고품질 생명농업 육성’에 중점을 둔 것으로 보인다.   


특히, 내년에는 기초연금 및 보험 등 의무 복지지출을 비롯해 친환경급식 제공 등 아동 및 청소년, 여성 복지증진을 위해 697억 원, 경로당 31억원,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에 625억 원을 편성했으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해 군민의 삶을 전 생애주기에 걸쳐 책임지는 포용적 복지 정책을 시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도 사회적 약자 및 소외계층을 위해 저소득층 생활지원 등 저소득층 복지사업에 75억 원, 장애인 복지 지원 88억 원 을 편성핶으며 농업직불제 385억 원, 친환경농업기반 확충 371억 원, 축산(임)업 및 방역사업 292억 원 등 더불어 잘사는 희망복지와 고소득 고품질 생명농업에 큰 비중을 두었다.   


아울러, 코로나19 소상공인 및 생계지원 95억 원과 지역균형 발전과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영암읍 도시가스 공급 30억 원, 도시재생 19억 원, 기후변화대응 및 대기환경개선사업 59억 원, 농어촌 지방상수도 개발 및 노후 상수관망 정비사업 221억 원, 대불지구 하수도 중점관리지역 정비 및 영암 노후하수관로 정비사업 202억 원, 관광기반 확충 및 문화예술 지원 152억 원 등 쾌적한 생활환경조성 및 문화・예술 활동을 위한 예산을 편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암군 관계자는“예산편성 과정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예산을 반영하는 한편, 국도비 부담금 증액으로 인해 다소 어려움이 있었으나 일반회계기준 부동산교부세법 개정으로 인해 증액된 부동산교부세 235억 원 및 보통교부세 2285억 원, 국도비 보조금 1880억 원으로 세입을 확충해 민선7기, 주민복지증진 및 농업 발전, 지역경제 활성화에 초점을 맞춰 예산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한편, 군 의회는 이 달 23일부터 다음 달 21일까지 제279회 제2차 정례회를 열고, 행정사무감사 및 내년도 본 예산안을 심의 의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